에너지경제
박양수

박양수 한국은행 경제통계국장이 2일 서울 중구 한은에서 열린 2020년 1·4분기 국민소득(잠정) 설명회에서 발표하고 있다.(사진=한은)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올해 원화 가치가 달러 보다 5% 이상 떨어지면 1인당 국민총소득(GNI)이 3년 만에 3만 달러 아래로 떨어질 수 있다는 분석이 나왔다.

한국은행이 2일 발표한 2019년 국민계정 잠정통계에 따르면 지난해 1인당 명목 GNI은 원화 기준 3743만원, 달러 기준 3만2115달러로 각각 집계됐다. 우리나라 1인당 GNI는 2017년 3만1734달러로 올라선 후 지난해까지 3년 연속 3만 달러대를 유지했다.

하지만 올해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 따른 국내총생산(GDP) 감소, 전반적 원화 가치 하락(원·달러 환율 상승) 추세 등으로 3만 달러대를 유지할 수 있을 지 불분명하다.

박양수 한은 경제통계국장은 이날 "한은이 추정한 올해 성장률(실질 GDP 성장률) 전망치가 -0.2%고, 1분기 GDP 디플레이터 등락률(-0.6%)을 고려한 연간 디플레이터 등락률을 -0.8% 정도로 가정하면, 올해 명목 GDP 성장률은 -1% 정도로 추정된다"며 "여기에 환율까지 5% 정도 절하돼야 달러 기준 1인당 GNI가 3만 달러 밑으로 떨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명목 GNI는 전체 국민이 국내외에서 벌어들인 임금·이자·배당 등 모든 소득을 합친 것이다. 물가가 반영된 명목 GDP에 내국인이 해외에서 벌어들인 소득을 더하고, 국내에서 생산활동에 참여한 외국인에게 지급한 소득을 빼서 계산한다. 1인당 GNI는 이를 총인구로 나눠 구한다.

GDP 디플레이터는 명목 GDP를 실질 GDP로 나눈 값이다. 소비자물가는 물론 GDP를 이루는 투자와 수출입 등과 관련된 모든 물가가 반영된다. 한은이 올해 전체 GDP 디플레이터 증가율 전망치를 -0.8%로 잡았다면, 경기 침체로 전반적 가격이 내려가 실질 GDP 감소폭(0.2%)보다 명목 GDP 감소폭(1%)이 더 클 것이란 의미다. 더구나 원화 값까지 떨어지면 명목 GDP의 달러 환산금액은 더 감소하게 된다.

종합적으로 보면 올해 원화 가치가 5% 이상 절하되면 총인구는 변화가 없어도 1인당 GNI가 3만 달러 아래로 다시 떨어질 가능성이 있다는 게 한은 분석이다.

박 국장은 원화 5% 절하와 관련 "6월 후 원·달러 환율이 1250원, 1260원 선까지 올라가는 경우"라며 "기획재정부 등 다른 기관은 디플레이터를 플러스(+)로 예상하고 있어 3만 달러 이하로 내려갈 가능성이 크지 않을 수 있다"고 덧붙였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