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NH농협

장철훈 농협경제지주 농업경제대표이사(오른쪽)와 정영채 NH투자증권 대표이사가 2일 서울 중구 농협중앙회 본관에서 보유자산 효율성 제고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농협)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농협경제지주가 보유자산을 효율적으로 개발하기 위해 NH투자증권과 손을 잡았다.

농협경제지주와 NH투자증권은 2일 서울 중구 농협중앙회 본관에서 ‘농협경제지주 보유자산 효율성 제고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번 협약은 농협경제지주의 창동유통센터 등 부동산 개발·효율화를 도모하고, 금융자산 운용수익을 높이기 위해 추진됐다.

농협경제지주는 협약을 계기로 NH투자증권에서 제공하는 운용전략 등 부동산·금융시장 전반에 대한 투자자문을 활용해 보유자산의 효율성을 높일 계획이다.

장철훈 농협경제지주 농업경제대표이사는 "보유자산을 효율적으로 개발해 사용자들은 물론 농업인의 실익증진사업 재원으로 활용하겠다"고 말했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