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


[에너지경제신문=김아름 기자] 임영진 신한카드 사장이 사회공헌활동에도 디지털을 입히고 있다. 혁신 금융사업과 초개인화 마케팅에 따른 디지털 카드생활 주도, 그리고 디지털 사회공헌활동까지 더하며 진정한 디지털 금융기업으로 변신을 꾀하겠다는 의지다.

신한카드는 2일 교육 기부 플랫폼 ‘아름인 금융프렌드’ 전용 홈페이지를 개설했다고 밝혔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과 장기화로 금융 관련 대면 교육이 어려워지면서 비대면으로 금융 자료를 받아볼 수 있는 서비스 제공에 나선 것이다.

실제로 ‘아름인 금융프렌드’ 홈페이지엔 발달장애인 등 금융범죄에 취약한 ‘느린학습자’도 이용할 수 있는 금융교육 도서와 영상이 게시돼 있다.

일례로 금융사고 예방도서 ‘금융범죄 이야기: 나도 모르게 사라진 돈’ 편을 누르면 개인정보 도용과 대포통장, 보이스피싱 등 실제 발생한 피해 사례를 이해하기 쉬운 이야기 형태로 접할 수 있다. 이와 함께 글을 읽기 어려운 학습자 맞춤으로 그림 도서도 도서나 전자책(e-Book) 형태로 출간해 지원할 예정이다.

신한카드는 해당 홈페이지 자료를 금융범죄예방 교육이 필요한 특수학교·학급, 사회복지기관 등에 무료로 제공한다는 방침이다.

신한카드 ‘아름인 금융프렌드’


아름인 금융프렌드가 신한카드 언택트 사회공헌활동의 처음은 아니다. 올해 초 코로나19가 갑작스럽게 확산하자 여러 분야에서 피해 사례가 잇따랐다. 이에 신한카드는 피해 극복 지원을 위해 자사에서 진행할 수 있는 여러 프로그램을 제공하기 시작했다.

그 중 하나가 문화·예술인을 위한 ‘디지털 스테이지’다. 해당 프로그램은 정부의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정책으로 공연 등이 전부 취소되거나 문을 닫으면서 공연계가 타격을 입자 준비된 것이다.

실제 공연예술통합전산망에 따르면 4월엔 47억원을 기록했으며 지난 3월은 91억원에 그쳤다. 코로나19 확산 직전인 1월(388억원), 2월(215억원)과 비교해도 반 토막 이상 난 수치다.

이와 함께 ‘아름인 사이트’에서 영세 문화 예술 업계 지원을 위한 기부 캠페인도 진행하고 있다. 해당 캠페인 운영은 매칭 그랜트 방식으로, 회원이 얼마의 금액을 기부하면 신한카드가 동일한 금액을 기부한다. 1차 모금된 기부금은 지난달 사회복지공동모금회로 전달됐으며 오는 30일까지 이 캠페인을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이 외 국가적 대책 실행에도 지원을 아끼지 않고 있다.

지난 4월부터는 소상공인 지원 정책과 지역 경제 활성화 정책에 도움을 주고자 각 지자체에 ‘코로나19에 따른 지자체별 소비동향 분석’ 보고서를 무상으로 제공하고 있다. 해당 보고서엔 업종별 전년대비 소비변화 분석 내용 등이 담겨 있다. 신한카드는 코로나19에 따른 재난 상황을 벗어나기 전까지 이를 지속적으로 지원할 예정이다.

또 긴급재난지원금 플랫폼의 역할도 수행하는 것과 함께 자영업자 매출 증진과 피해 고객 결제 금액 청구 유예 등 금융 지원도 아끼지 않고 있다.

신한카드의 이러한 활동은 임 사장의 경영 전략 일환으로 보여진다.

임 사장은 올해 신년사에서 ‘일류 신한카드’ 달성 전략 방향으로 다섯 가지 아젠다를 발표한 바 있다. 이 가운데 하나로 ‘모든 사업의 일류 구현을 위한 핵심 역량 진화’라는 것이 있다. 상생의 비즈니스 솔루션과 친환경 사회공헌 확대 등으로 ESG(Environmental, Social and Governance) 역량을 강화하고, 상품 완전판매와 금융 사기예방·정보보호 등 소비자보호 역량도 제고해 나갈 것으로 골자로 하고 있다.

이에 신한카드 관계자는 "앞으로 업과 연계한 데이터 기반 ESG 프로그램을 강화와 함께 마이데이터, CB(신용평가)사업 추진과정에서 공익성을 높이기 위한 미래형 사회공헌 모델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라고 설명했다.

한편 신한카드가 내세우고 있는 ESG는 기업의 재무적 지표 외에 비재무적 요소인 환경(Environmental), 사회(Social), 지배구조(Governance) 등 기업의 사회적 책임을 강조하는 전략을 뜻한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