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회생기업 M&A

사진=신용보증기금.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신용보증기금이 회생기업 인수를 추진하는 기업을 보증지원했다.

신용보증기금은 회생기업 구조조정과 경영정상화 견인을 위해 회생기업 인수를 추진하는 2개 기업에 총 32억원의 ‘회생기업 인수·합병(M&A)보증’을 지원했다고 3일 밝혔다.

회생기업 M&A보증은 ‘채무자 회생 및 파산에 관한 법률’에 따라 회생절차를 진행 중인 기업을 인수하는데 필요한 자금 지원을 위해 신보가 지난해 9월에 도입한 보증 상품이다.

이번에 신보가 지원한 기업은 영업망 확대를 위해 지역사회에서 같은 업종을 영위하거나, 신사업 진출을 위해 핵심기술을 보유한 회생기업을 인수해 M&A 시너지 효과를 극대화할 계획이다.

또 인수되는 회생기업은 직원 고용을 유지하고, 채권자들도 인수대금으로 채권을 일시에 변제 받을 수 있어 인수기업, 회생기업, 채권자 모두 윈윈(Win-win)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신보는 회생기업 M&A보증 수요를 발굴하고 법원과 긴밀한 협조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지난해 11월 서울회생법원과 업무협약을 맺었다. 소요자금의 50% 이내였던 보증한도는 신용등급에 따라 소요자금의 60~80% 이내로 확대했다.

신보 관계자는 "앞으로도 회생 중인 기업의 성공적인 구조조정과 경영정상화를 지원해 건강한 기업 생태계를 조성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