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이나경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유행이 지속되면서 동네의원이 줄도산 위기에 처했다는 설문 결과가 나왔다. 이들은 코로나19 유행이 지속할 경우 1년 정도 버틸 수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대한의사협회는 내과·소아청소년과·이비인후과 등 개원의 1865명을 대상으로 설문해 이러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3일 밝혔다.

코로나19 유행이 계속될 경우 의료기관 운영이 가능한 기간에 대해 10명 중 8명꼴인 82%가 ‘1년 이내’라고 대답했다. 이 중 ‘6개월 이내’와 ‘9개월 이내’가 각각 35%와 5%였다. ‘3개월 이내’라는 응답도 22%에 달했다.

또 전체의 46%는 ‘의료기관을 폐업할 생각이 있다’고 밝혔다. 직원 해고 등 내부 구조 조정을 이미 시행한 경우가 25%, 시행을 계획하고 있는 경우가 33%였다.

코로나19 유행 후 의원에 방문하는 환자 수가 줄어들면서 매출도 감소했다.

설문에 따르면 내원 환자가 20~39% 감소했다는 응답이 전체의 41%로 가장 많았고, 40~59% 감소 26%, 60~79% 감소 18%, 80% 이상 감소 7% 순이었다. 전체의 52%에서 내원 환자가 40% 이상 준셈이다. 내원 환자가 줄지 않았다는 응답은 1%에 불과했다.

이에 따라 의원에서 건강보험공단에 청구하는 금액과 전체 매출액 역시 20∼39% 감소했다는 응답이 40%로 가장 많았다.

박종혁 의협 대변인은 "정부 차원의 대책이 마련되지 않으면 의료기관 폐업으로 이어질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우려했다.


이나경 기자 nakyeong@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