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삼성전자

삼성전자 무선청소기 ‘제트’(왼쪽)와 먼지 배출 시스템 ‘청정스테이션’.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삼성전자의 무선청소기 먼지 배출 시스템 ‘청정스테이션’이 유럽의 유력 인증기관에서 미세먼지 배출 차단 성능 등을 인증받았다.

삼성전자는 최근 청정스테이션이 독일의 시험·인증기관 SLG와 영국 알레르기협회(BAF)에서 미세먼지와 알러지 유발 물질 배출 차단 성능을 인증받았다고 3일 밝혔다.

청정스테이션은 삼성전자 무선청소기 ‘제트’의 먼지통을 비울 수 있는 먼지 배출 시스템으로, 삼성전자가 특허받은 독자 기술인 ‘에어 펄스’를 적용해 만들었다. 에어 펄스는 모터의 입구를 제어해 공기압 차이를 만들어, 이 때 발생한 기류로 먼지통 내부의 먼지를 제거하는 기술이다.

청정스테이션은 SLG 시험에서 0.3∼10마이크로미터(㎛) 크기의 미세먼지 배출을 99.999% 차단해 ‘먼지 차단 능력 인증’ 최고 등급인 ‘5 스타(엑설런트)’를 받았다. 또 BAF에서는 비염, 천식, 아토피 등 알러지 유발 물질의 배출을 차단해주는 성능을 입증받아 ‘BAF 인증’을 획득했다. BAF 인증은 알러지 관련 질환 개선에 도움을 주는 제품에 부여된다.

한편 삼성전자 제트 역시 SLG와 BAF에서 미세먼지와 알레르기 유발 물질 배출 차단 성능을 인증받은 바 있다. 정유진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상무는 "제트와 청정스테이션은 청소 전 과정에 걸쳐 소비자의 건강과 위생을 고려해 탄생한 제품"이라며 "삼성전자는 앞으로도 청정하고 쾌적한 실내 환경을 조성하기 위한 기술과 제품을 지속 선보일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