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방문규 수은 행장

방문규 한국수출입은행장(왼쪽)과 변창흠 한국토지주택공사(LH) 사장이 3일 수은 여의도 본점에서 해외 스마트시티·인프라 개발분야 협력강화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수은)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한국수출입은행이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해외 스마트시티·인프라 개발사업 부문에서 국내기업 수주를 확대하기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방문규 수은 행장과 변창흠 LH 사장은 3일 수은 여의도 본점에서 만나 ‘해외 스마트시티·인프라 개발분야 협력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서’에 서명했다.

스마트시티는 첨단 정보통신기술(ICT)를 이용해 도시생활 속에서 유발되는 여러 문제들을 해결하고, 시민들이 편리하고 쾌적한 삶을 누릴 수 있도록 한 도시다. 정부는 스마트시티를 비롯해 바이오헬스, 핀테크, 드론, 에너지신산업, 미래차, 스마트팜, 스마트공장을 8대 혁신성장 선도사업을 지정했다.

두 기관이 맺은 협약은 해외 스마트시티·인프라 개발사업에 관한 공적개발원조사업과 투자개발사업의 유기적 연계, 투자개발사업 활성화를 위한 수은 금융 활용, 유망 사업 발굴과 개발 협력 등의 내용을 골자로 한다.

방 행장은 이날 업무협약식에서 "대외거래 전담 정책금융기관인 수은과 사회기반시설(SOC) 공기업인 LH의 협력 확대에 힘입어 해외 스마트시티 개발사업 부문에서 우리 기업들이 보다 활발히 진출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수은은 다양한 금융지원 수단과 풍부한 해외 중장기 프로젝트 지원 경험이 있으며, LH는 다수의 산업단지와 도시개발사업을 수행했던 강점이 있다.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인도네시아 수도 이전 사업, 인도 도심 재개발사업 등 해외사업에서 수은의 대외정책금융 지원과 LH의 다양한 사업개발 경험이 큰 시너지를 낼 것으로 기대된다.

두 기관은 향후 구체적인 프로젝트를 추진하고, 혁신성장산업 지원, 신남방·신북방국가와 지역개발 등 대외경제협력 측면에서도 협업을 강화할 계획이다.

또 이번 업무협약을 효율적으로 운영하기 위해 해외 네트워크를 상호 공유하고, 실무협의회도 진행할 예정이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