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사진=한국은행.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수출이 급감해 4월 경상수지가 1년 만에 적자를 기록했다.

한국은행이 4일 발표한 국제수지 잠정통계를 보면 4월 경상수지는 31억2000만 달러(약 3조7970억원) 적자를 냈다. 지난해 4월(-3억9000만 달러) 후 12개월 만의 적자다. 적자 규모도 2011년 1월(-31억6000만 달러) 후 9년 3개월 만에 가장 컸다.

상품 수출입 차이인 상품수지 흑자가 8억2000만 달러에 그쳤다. 1년 전의 56억1000만 달러보다 47억9000만 달러 감소했다. 2012년 4월(-3억3000만 달러) 후 가장 나쁜 수준이다.

3월 결산법인들 배당금 지급이 4월 중 이뤄지며 임금·배당·이자 흐름과 관계있는 본원소득수지도 22억9000만 달러 적자를 냈다. 지난해 4월(-41억8000만 달러)보다는 적자 폭이 줄었다.

서비스수지는 14억2000만 달러 적자였다. 지난해 4월(-12억7000만 달러) 보다 적자 폭이 줄었다. 여행수지 적자 폭은 3억4000만 달러로 1년 전보다 1억 달러 줄었다.

자본 유출입을 나타내는 금융계정 순자산(자산-부채)은 4월 중 63억2000만 달러 감소했다. 직접투자에서는 내국인의 해외투자가 6억6000만 달러, 외국인 국내투자가 5억5000만 달러 증가했다.

증권투자는 코로나19 사태가 다소 진정돼 투자 심리가 개선되며 내국인 해외투자가 71억8000만 달러 증가했다. 외국인의 국내 증권투자도 30억7000만 달러 늘었다. 외국인 국내 증권투자액은 코로나 사태와 함께 지난 3월 통계작성(1980년) 후 가장 큰 폭으로 줄었는데, 한 달 만에 반전했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