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코로나] "돌연변이 확산…전염력 세지만 치명률은 비슷…
다국적연구진 보고…3∼9배 빠른 변종으로 대체중유럽·미국에선 이미 득세…"더 위험한지는 확실치 않아"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일으키는 바이러스가 전파 속도가 빠른 변종으로 대체되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다만 변종 바이러스가 초기 코로나19와 비교해 더욱 치명적인 것은 아닌 것으로 나타났다.여러 나라의 과학자가 참여해 협력으로 이뤄진 이번 연구는 2일(현지시간) ‘셀’(Cell) 저널에 발표됐다고 CNN이 3일 보도했다.연구진은 유전자 배열 확인뿐만 아니라 인간과 동물 상대 시험, 연구소의 세포 배양 등을 통해서도 연구를 진행해 변종 바이러스가 더욱 흔히 발견되고, 전염성이 강하다는 사실을 확인했다.연구에 참여한 라 졸라 연구소의 에리카 올만 사피어 박사는 "새로운 바이러스가 인간에 더욱 위험한지는 확실치 않다"고 말했다. 변종 코로나19는 바이러스가 세포에 침투하기 위해 사용하는 스파이크 단백질에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연구진은 이러한 스파이크 단백질이 백신에 영향을 받는지 파악 중이다. 현재 개발 중인 백신이 대부분 스파이크 단백질에 초점을 맞췄지만, 변종이 아닌 이전 형태의 바이러스를 대상으로 했기 때문이다.연구진은 변종 바이러스를 ‘G614’로 명명했으며, 유럽과 미국에서 ‘D614’로 불렸던 기존 바이러스를 거의 완전히 대체한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 결과 G614의 전염 속도가 D614보다 빨랐지만, 과연 변종 바이러스가 더욱 치명적이냐에 대한 증거는 발견하지 못했다고 한다. 지난 3월1일 조사에서 유럽 이외 지역에서 G614 변종은 매우 드물었지만 같은 달 말 전 세계적으로 발견 빈도가 증가했다.심지어 영국 웨일스와 노팅엄과 미국 워싱턴주에서 D614가 광범위하게 퍼졌지만, 일단 G614가 등장하자 이를 대체하기 시작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변종 바이러스는 코나 비강, 목에서 더욱 빨리 증식해 전파 속도 역시 기존보다 3∼9배 높다고 연구진은 보고했다.다만 영국에서 코로나19 입원 환자 1천명을 분석한 결과 변종 바이러스에 감염됐다고 해서 상태가 더욱 심각하게 나오지는 않았다. 연구진은 기존의 D614 형태나 변종인 G614 역시 완치 환자의 혈장으로 치료가 가능하다는 점을 발견했다.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정부, 35.1조원 3차 추경 배정안 의결
[에너지경제신문=윤하늘 기자] 정부가 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임시 국무회의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3차 추경 배정계획안과 예산 공고안 등을 의결했다. 국회가 전날 본회의에서 35조1000억원 규모의 3차 추경안을 통과시킨 데 따른 후속 조치다.이번 추경은 글로벌 금융위기 때인 2009년 추경(28조4000억원)을 넘어선 역대 최대 규모다. 정부가 제출한 원안(35조3000억원)보다는 2000억원 순감됐다.추경안에는 고용안전망을 위한 고용안정 특별대책 이행 지원 예산 9조1000억원, 한국판 뉴딜 예산 4조800억원 등이 추가로 편성됐고 대학 등록금 반환 간접 지원 예산도 1000억원 규모로 반영됐다.정부는 재정효과 극대화를 위해 3개월 내 주요 사업비의 75% 집행을 목표로 예산 집행에 즉시 돌입할 계획이다.정 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추경의 효과 또한 역대 최대가 되도록 신속하고 효과적인 집행에 모든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라고 당부했다.윤하늘 기자 yhn7704@ekn.kr

한국전쟁 70주년…전경련 허창수 회장 "179만 美청년 희생 감사"

김민준 기자 / 2020-06-04 09:30:52

美 상하원 135인에 서한 전달
"한국전쟁 지원법·한국 원조 승인 등 감사"


전경련 허창수 회장

허창수 전국경제인연합회 회장.


[에너지경제신문 김민준 기자] 전국경제인연합회가 한국전쟁 70주년인 올해 호국 보훈의 달을 맞아 허창수 회장 명의로 미국 공화당 척 그래슬리 의원(상원), 케빈 맥카시 의원(하원), 민주당 버니 샌더스(상원), 낸시 펠로시 의장(하원) 등 상하원 135인(의회 상임위 간부 및 코리아 코커스 회원)에게 한국전쟁에서 미국 국민의 희생에 대한 감사 서한을 전달했다고 4일 밝혔다.


허창수 회장은 "코로나19로 매우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을 미국 국민에게 위로의 말씀을 전한다"면서 "한국전쟁이 일어난 지 70년이 지났지만 강철과 같은 한미동맹으로 한반도의 자유민주주의·시장경제체제를 지켜낼 수 있었다"고 평했다.

이어 "179만 명에 이르는 미국의 젊은 청년들이 알지도 못하는 나라에 와서 피를 흘리고 목숨을 잃으며 싸워 대한민국의 자유를 지켜냈다"면서 "그 희생으로 다진 귀중한 자유 위에서 한국은 경제 발전의 초석을 다질 수 있었고, 오늘날 한국이 1인당 국민소득 3만불 클럽에 가입한 경제대국으로 탈바꿈할 수 있었다"고 감사의 인사를 전했다.

허 회장은 70년 한미동맹이 맺어준 양국의 경제동맹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2019년 교역액 기준 한국은 미국의 6대 교역국(미국은 한국의 2대 교역국)으로 1970년 10억 달러에 그치던 양국 교역규모는 2019년 140배가 넘는 약 1400억 달러를 기록했다. 미국의 무상원조를 받던 한국의 대미국 역대 누적투자는 1208억 달러에 이르며 미국의 대한국 누적투자금액인 840억 달러를 뛰어넘었다. 허 회장은 "미국에 무상원조를 받던 나라가 미국 FDI의 중요한 한 축을 담당하게 됐다"면서 "삼성, 현대차, LG, 롯데, GS 등 한국기업이 이제는 미국의 기업시민으로서 지역사회와 함께 호흡하고 있다"고 밝혔다.

허 회장은 또한 한국전쟁 전후 미의회의 구체적 업적에 대해서도 감사의 뜻을 표했다. 1950년 81대 미 의회는 한국전쟁 당시 물자 등을 지원하기 위한 방안으로 대통령에게 주요 물품의 생산을 확대할 수 있는 권한을 부여한 ‘국방물자생산법’을 제정했다. 또한 미국의 무상 원조 금액은 1945년부터 1999년까지 총 55억 달러에 이른다. 1953년 한국의 국민소득에서 대외 경제원조가 차지하는 비중은 10%에 가까웠다. 허 회장은 당시 여러 반대 여론에도 불구하고 한국에 무상원조를 승인한 미 의회의 결정이 매우 현명했다고 전했다.

뿐만 아니라 2008년 미 의회는 미국 내 ‘한국전쟁전우회’에 ‘연방정부 승인’을 부여하는 법안을 채택했다. 이를 통해 보훈처와 미 의회 관련 위원회 활동에 전우회의 참여가 가능해졌고, 한국전쟁 참전용사들의 복지 향상에도 도움이 됐다. 허 회장은 한국 땅에서 피땀 흘린 미국 용사들에 대한 예우를 잊지 않는 미 의회에 대한 감사의 뜻과 함께 앞으로도 한국 기업들은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잊지 않고 양국 경제협력에 힘쓰겠다는 의지를 전했다.

한편 전경련은 오는 18일 22개국 참전국 대사를 초청해 감사오찬을 주최할 계획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