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2. GS건설 사진

사진은 대구용산자이 투시도. (사진=GS건설)


[에너지경제신문 김병만 기자] GS건설이 대구 달서구 용산동 208-34일대에 분양한 ‘대구용산자이’가 세자릿수 청약률을 기록하며 1순위 청약을 마감했다.

이 단지는 지하 4층~지상 최고 45층, 4개 동, 전용면적 84~100㎡ 429가구의 주상복합아파트다.

4일 한국감정원 청약홈에 따르면 대구용산자이는 전날 진행된 1순위 청약에서 270가구(특별공급 제외) 모집에 3만947명이 접수해 평균 114.62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

전용면적별로는 84㎡A는 66가구 모집에 1만5722명이 몰려 238.21대 1을 기록해 가장 높은 경쟁률을 나타냈다. 또한 100㎡ 96.49대1, 84㎡C 66.65대1, 84㎡B 60.85대1 등의 경쟁률을 보였다.

대구용산자이 분양 관계자는 "1순위 청약에 앞서 전날 진행된 특별공급에서 평균 6.54대1의 경쟁률을 기록했다"며 "많은 관심을 보여주신 고객님께 감사드리며 달서구를 대표하는 랜드마크 아파트로 보답하겠다"고 말했다.

당첨자 발표는 10일이며 정당 계약은 23일부터 26일까지 4일간 진행된다. 전매제한은 당첨자 발표일로부터 6개월이다.

홍보관은 대구 달서구 두류동 대구 지하철 2호선 두류역 주변에 있다. 입주는 2024년 2월 예정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