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4일 고양시청에서 개최된 ‘지속가능한 도시 발전을 위한 지역개발 상생 협력방안’ 체결식에서 이재준 고양시장(오른쪽), 변창흠 LH 사장(왼쪽), 한준호 더불어민주당 의원(가운데)이 협력방안 체결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LH)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고양시가 고양지역 신도시와 원도심 균형발전에 나선다.


LH는 4일 고양시청에서 고양시와 ‘지속가능한 도시 발전을 위한 지역개발 상생 협력방안’을 체결했다. 이번 협력방안은 광역교통개선대책 관련 기관 간 이견사항에 대해 합의하고, 고양시 개발 및 미래발전을 목표로 상생협력하기 위해 체결됐다.

협력방안 체결에 따라 LH와 고양시는 지난 3월 지구지정된 고양창릉 신도시 개발은 물론 신도시·원도심간 균형발전을 위한 원도심 도시재생사업에 대해 공동으로 협의한다.

이외에도 양 기관은 LH가 고양시에서 시행하는 사업과 관련해 교통시설(도로, 철도, 대중교통시설 등) 확충·정비 및 광역교통개선대책 마련에도 나선다. 원활한 대중교통 이용을 위해 삼송역 환승주차장도 즉시 개방한다. 이와 관련해 기관 간 원활한 소통을 위해 상시운영되는 TF팀을 구성한다.

변창흠 LH 사장은 "이번 상생협력 체결을 계기로 고양시와 열린 소통·상생의 길을 함께 다지게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LH는 고양시 상생의 동반자로서 3기 신도시 및 원도심 재생 등 고양시 내 사업 추진에 긴밀히 협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