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코로나] "돌연변이 확산…전염력 세지만 치명률은 비슷…
다국적연구진 보고…3∼9배 빠른 변종으로 대체중유럽·미국에선 이미 득세…"더 위험한지는 확실치 않아"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일으키는 바이러스가 전파 속도가 빠른 변종으로 대체되고 있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다만 변종 바이러스가 초기 코로나19와 비교해 더욱 치명적인 것은 아닌 것으로 나타났다.여러 나라의 과학자가 참여해 협력으로 이뤄진 이번 연구는 2일(현지시간) ‘셀’(Cell) 저널에 발표됐다고 CNN이 3일 보도했다.연구진은 유전자 배열 확인뿐만 아니라 인간과 동물 상대 시험, 연구소의 세포 배양 등을 통해서도 연구를 진행해 변종 바이러스가 더욱 흔히 발견되고, 전염성이 강하다는 사실을 확인했다.연구에 참여한 라 졸라 연구소의 에리카 올만 사피어 박사는 "새로운 바이러스가 인간에 더욱 위험한지는 확실치 않다"고 말했다. 변종 코로나19는 바이러스가 세포에 침투하기 위해 사용하는 스파이크 단백질에 영향을 주는 것으로 나타났다.연구진은 이러한 스파이크 단백질이 백신에 영향을 받는지 파악 중이다. 현재 개발 중인 백신이 대부분 스파이크 단백질에 초점을 맞췄지만, 변종이 아닌 이전 형태의 바이러스를 대상으로 했기 때문이다.연구진은 변종 바이러스를 ‘G614’로 명명했으며, 유럽과 미국에서 ‘D614’로 불렸던 기존 바이러스를 거의 완전히 대체한 것으로 조사됐다. 연구 결과 G614의 전염 속도가 D614보다 빨랐지만, 과연 변종 바이러스가 더욱 치명적이냐에 대한 증거는 발견하지 못했다고 한다. 지난 3월1일 조사에서 유럽 이외 지역에서 G614 변종은 매우 드물었지만 같은 달 말 전 세계적으로 발견 빈도가 증가했다.심지어 영국 웨일스와 노팅엄과 미국 워싱턴주에서 D614가 광범위하게 퍼졌지만, 일단 G614가 등장하자 이를 대체하기 시작한 것으로 확인됐다. 특히 변종 바이러스는 코나 비강, 목에서 더욱 빨리 증식해 전파 속도 역시 기존보다 3∼9배 높다고 연구진은 보고했다.다만 영국에서 코로나19 입원 환자 1천명을 분석한 결과 변종 바이러스에 감염됐다고 해서 상태가 더욱 심각하게 나오지는 않았다. 연구진은 기존의 D614 형태나 변종인 G614 역시 완치 환자의 혈장으로 치료가 가능하다는 점을 발견했다.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정부, 35.1조원 3차 추경 배정안 의결
[에너지경제신문=윤하늘 기자] 정부가 4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정세균 국무총리 주재로 임시 국무회의를 열고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극복을 위한 3차 추경 배정계획안과 예산 공고안 등을 의결했다. 국회가 전날 본회의에서 35조1000억원 규모의 3차 추경안을 통과시킨 데 따른 후속 조치다.이번 추경은 글로벌 금융위기 때인 2009년 추경(28조4000억원)을 넘어선 역대 최대 규모다. 정부가 제출한 원안(35조3000억원)보다는 2000억원 순감됐다.추경안에는 고용안전망을 위한 고용안정 특별대책 이행 지원 예산 9조1000억원, 한국판 뉴딜 예산 4조800억원 등이 추가로 편성됐고 대학 등록금 반환 간접 지원 예산도 1000억원 규모로 반영됐다.정부는 재정효과 극대화를 위해 3개월 내 주요 사업비의 75% 집행을 목표로 예산 집행에 즉시 돌입할 계획이다.정 총리는 이날 회의에서 "추경의 효과 또한 역대 최대가 되도록 신속하고 효과적인 집행에 모든 역량을 집중해야 한다"라고 당부했다.윤하늘 기자 yhn7704@ekn.kr

'코로나' 직격탄 면세점업계 유급휴직 확산

서예온 기자 / 2020-06-04 13:54:23

clip20200604133505

코로나19 장기화로 문을 닫은 신라면세점 제주점.

[에너지경제신문 서예온 기자] 면세점업계가 코로나19 여파에 유급휴직을 확대하고 있다. 코로나 장기화로 매출이 회복될 기미를 보이지 않는 만큼 인건비 절감에 나선 것으로 분석된다.

4일 업계에 따르면 신라면세점은 이달 중순부터 서울 본점 직원을 대상으로 유급휴직(희망자 대상, 1개월 이상 기준)을 진행한다. 신라면세점이 본사 직원들을 대상으로 유급휴직을 진행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신라면세점은 지난 3월 코로나로 김포, 김해, 제주 등 지방 국제공항이 셧다운에 들어가면서 휴점 점포 직원들에 한해 유급휴직을 시행했다. 신라면세점은 주 1회 유급휴직도 같이 시행하고 있다.

신세계면세점도 휴업 점포 외에 서울 본점 직원들을 대상으로 1개월 이상의 유급휴직을 시행하고 있다. 롯데면세점의 경우, 주 1회 휴직을 진행하고 있다.

면세점업계의 유급 휴직이 확산되는 것은 코로나팬데믹(세계적 대유행)으로 실적이 개선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코로나 장기화로 국내외 관광객이 감소하면서 면세점 업체가 운영중인 시내 면세점은 이익을 내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특히 항공편 운항 중단으로 공항 이용객이 감소하면서 공항면세점 매출은 최근 80% 이상 감소했다. 업계에 따르면 지난 4월 인천공항 대기업 면세점 3사(롯데·신라·신세계) 매출은 500억 원으로 전년 동기(약 2500억 원) 대비 무려 80%나 줄었다.

이는 코로나19 여파로 공항 여객수가 급감했기 때문이다. 지난 4월 인천공항 국제선 출발 여객수는 3만2646명으로 지난해 4월보다 99% 줄었다. 입출국 전체 여객수도 전년 대비 97% 줄어든 15만3514명으로, 전월 대비로도 75% 감소했다.

업계는 공항면세점에서 매달 1000억 원의 적자를 기록할 것으로 보고 있다.

이에 정부는 공항 면세점에 입점한 대기업·중견 면세점도 임대료를 50% 인하하는 지원방안을 발표했다. 업계는 임대료 추가 감면은 환영한다는 입장이지만, 코로나19가 장기화될 가능성이 큰 만큼 추가 대책이 필요하다는 입장이다.

업계는 지난 3일부터 재고 면세품 내수 판매에 나섰지만 실적 개선에는 큰 도움이 되지못할 것으로 보고 있다. 관세청이 지난 4월부터 면세품 3자 국외 반송과 내수통관을 허가해 주기는 했으나, 판매 가능 품목이 ‘6개월 이상된 재고’에 국한된 데다 2분기 실적이 1분기보다 악화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면세점 업계 관계자는 "재고 면세품 판매는 창고에 쌓인 상품을 판매하는 데 의미가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