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홍남기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장관이 25일 ‘그린뉴딜 현장방문’으로 서울 노원구 이지하우스를 찾아 시설을 둘러보고 있다. 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최윤지 기자] "그린뉴딜은 재생에너지를 모으고 가공하고 산업과 접목해 활용하는 거대한 ‘그린에너지댐’을 만드는 과업이라 할 수 있다."

홍남기 기획재정부 부총리는 25일 국내 최초 에너지제로 주택단지인 노원 이지하우스를 방문해 제로에너지 체험하우스를 시찰하고, 에너지 스타트업 관계자, 전문가 등과 간담회를 개최했다.

홍 부총리는 그린뉴딜 첫 현장 방문지로 이지하우스를 방문했다. 이지하우스는 건축물에너지효율 1+++ 등급(2017), 녹색건축물 최우수 등급(2017)에 이어, 한국 최초로 공동주택 분야 독일 패시브하우스 인증(2018)까지 취득한 건축물이다.

홍 부총리는 "이지하우스가 제로에너지·신재생에너지 등 최신 기술 총집합으로 탄소 배출 저감에 기여하고 있다"며 "이지하우스와 같이 제로에너지 주택이 지향하는 ‘신재생에너지를 통한 에너지 자립’은 우리 경제ㆍ사회가 추구할 방향"이라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이러한 구조적 전환과 포스트 코로나의 선제 대비 차원에서 한국판 뉴딜을 마련 중이며 한국판 뉴딜 대책의 큰 축이 그린 뉴딜"이라며 "그린뉴딜은 신재생에너지를 모으고 가공하며 산업과 접목해 활용하는 거대한 그린에너지댐을 만드는 과업이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외에도 홍 부총리는 "그린뉴딜은 이지하우스 같은 선도 사례뿐만 아니라 유망 에너지 스타트업들이 시장에 많이 탄생할 때 가능하다"며 "신재생에너지는 아직 초기인 만큼 스타트업 역할이 매우 중요하므로, 그린뉴딜의 핵심과제로 정부도 최대한 지원할 계획"이라고 강조했다.

이날 현장방문은 제로에너지 체험하우스 등 현장시찰 이후 현장소통 간담회 순으로 진행됐다. 이날 현장방문에는 홍 부총리뿐만 아니라 국토부, 산업부 등 정부부처, EZ센터, 에너지정보문화재단 등 유관기관, 솔라커넥트, 지엔원에너지, 에스퓨얼셀, 큐브플러스테크 등 민간이 참석해 재생에너지 확산 방안, 연료전지, 지열, 수열 등 다양한 신재생에너지원 확대, 노후건축물 그린리모델링 등과 관련된 개선방안을 모색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