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마스크를 착용한 플로리다 마이애미 시민들(사진=AP/연합)



미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신규 확진자가 36개 주에서 증가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신규 환자가 감소한 곳은 2개 주에 불과했다.

CNN 방송은 28일(현지시간) 미 존스홉킨스대학의 코로나19 통계를 자체 분석한 결과 1주일 전과 비교해 신규 코로나19 환자가 감소한 주는 코네티컷·로드아일랜드주 2곳뿐이었다고 보도했다.

반면 캘리포니아·텍사스·플로리다주 등 36개 주에서는 신규 환자가 증가했다.
    
특히 플로리다주에서는 전날인 27일 코로나19 사태 후 하루 환자로는 가장 많은 9585명의 신규 환자가 나왔다. 이는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초기 미국의 최대 코로나19 진원지였던 뉴욕의 4월 초 정점 때 일일 신규 환자와 맞먹는 것이다.

플로리다주에서는 28일에도 8530명의 신규 환자가 발생했다.

이처럼 신규 환자가 급증하면서 12개 주는 코로나19 신규 확산을 억제하기 위해 경제 재개 계획을 중단했다.

텍사스·플로리다주가 지난 26일 술집 문을 닫는 등 술집에서 술 마시는 것을 금지한 데 이어 27일에는 워싱턴주가 재가동 계획을 보류했다.
    
워싱턴주에서는 일부 카운티가 재가동 4단계 돌입을 준비하는 중이었는데 이는 사실상 모든 규제를 푸는 것이다.
   
문제는 코로나19 신규 환자 급증이 사망자 증가로 이어질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다.

전 미 식품의약국(FDA) 국장 스콧 고틀립은 CBS에 출연해 미국에서 일일 사망자가 다시 증가할 것 같다고 말했다.
    
고틀립 전 국장은 미 남부와 남서부에서 대규모 전염이 진행 중이라며 지금 당장 공격적인 조치에 나선다 해도 앞으로 몇 주간 코로나19 환자의 증가를 보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전 미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 톰 프리든은 폭스뉴스에 출연해 사망자 증가는 감염자 증가보다 약 한 달 늦게 나타난다며 다음 달에는 최소한 1만5000명의 사망자가 더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앨릭스 에이자 미 보건복지부(HHS) 장관은 이날 CNN에 나와 코로나19로 인한 사망자 수와 입원 환자가 최근 두 달 새 최저점에 있지만 앞으로 사망자와 입원 환자 증가할 것으로 "우려하는 것은 적절하다"고 밝혔다.



[에너지경제신문 박성준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