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5~6월 써클레이터 매출 비중 2년 새 27%서 58%까지 늘어
설 자리 좁아진 선풍기5엽·7엽 선풍기 확대하며 반격 나서

clip20200701084349

공기청정 써클레이터

[에너지경제신문 서예온 기자] 냉방가전 시장에 변화의 바람이 일고 있다. 올 여름 역대급 폭염이 찾아올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되며 써클레이터 매출이 사상 최초로 선풍기 매출을 넘어섰다.

1일 이마트에 따르면 지난 6월(1일부터 29일까지) 전체 냉방가전 매출은 전년 같은 기간보다 84.5% 증가했다.

특히 써큘레이터는 선풍기보다 많이 팔리며 대표 냉방가전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다. 써클레이터 매출은 지난 1~5월 97.3%의 신장률을 보인 데 이어 6월에도 317.9% 증가하는 등 폭발적인 성장세를 이어나가고 있다.

써클레이터 매출이 전체 선풍기 매출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2018년 5~6월 기준 27.3%에 불과했으나, 올 5~6월에는 30.5%P 증가한 57.8%를 기록 중이다

써큘레이터는 지난 2017년을 전후로 보급이 시작돼 냉방가전 업계의 향후 먹거리를 책임질 것으로 기대됐고, 올 들어 본격적인 매출이 발생하고 있다.써큘레이터가 일반 선풍기 대비 2~3배 이상 비싼 가격에도 인기를 끌고 있는 이유로는 △편의성 △공간효율성 등이 꼽힌다. 일반 선풍기가 바람의 세기를 미풍·약풍·강풍 등 3~4단계 내외로 조절할 수 있는데 반해, 써큘레이터는 필요에 따라 단수를 최대 26단까지 세부적으로 설정할 수 있다.

최근 ‘이동식·창문형 에어컨’을 찾는 소비자들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6월 들어 이마트 이동식 에어컨 매출은 5월 대비 5배 늘었으며, 같은 기간 창문형 에어컨 판매도 9배 증가했다.

이동식·창문형 에어컨의 경우 별도 실외기가 필요 없다는 점이 가장 큰 장점이다. 기존 에어컨과는 달리 별다른 공사 없이 간편하게 설치가 가능해, 타공이 어려운 전세집이나 원룸 등에서 사용하기 용이하다. 수십만 원에 달하는 이전 비용도 들지 않는다. 가격도 기존 에어컨 대비 상대적으로 저렴해 개별 냉방 수요를 충족시킬 수 있는 세컨 가전으로 각광받고 있다.

선풍기에 대한 고정관념도 바뀌고 있다. 후발 냉방가전들의 공세가 거세지며 설 자리가 좁아진 선풍기 역시 변화를 꾀하며 반격에 나서고 있는 것이다.

과거 선풍기라고 하면 3개·4개의 날개를 가진 제품이 대부분이었지만, 근래 들어서는 5개·7개의 날개가 달린 다엽 선풍기가 빠르게 보급되고 있다.

날개 수가 많아지면 바람이 부드러워지는 효과가 있지만 소음이 커지기 마련인데, 이 문제를 해결해준 것이 다름아닌 ‘BLDC((Brushless Direct Current motor)’ 모터이다. BLCD 모터는 내부의 마모되기 쉬운 부분(Brush)을 제거해 내구성을 높이고, 고속 회전에 무리가 없도록 개량된 모터이다. 이 모터를 사용하면 소음을 대폭 줄일 수 있으며, 전기효율이 높아지는 효과를 누릴 수 있다.

양승관 이마트 가전 바이어는 "써큘레이터, 이동식·창문형 에어컨 등 냉방가전의 신흥 강자들이 등장하며 세대교체를 이뤄낼지 귀추가 주목되고 있다"며 "기존 선풍기와 에어컨이 써큘레이터, 이동식·창문형 에어컨의공세에 맞춰 어떤 생존전략을 들고 나올지도 기대되는 부분"이라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