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hug
[에너지경제신문 윤민영 기자] 비대면으로 전세금반환보증 서비스 가입이 가능해질 전망이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는 지난달 30일 비대면 전세금반환보증 서비스 활성화를 위해 네이버파이낸셜과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1일 밝혔다. 비대면 전세금반환보증이 실행되면 영업지사 방문 없이 모바일·PC로 신청이 가능해진다. 이 때 보증료의 5%가 추가 할인된다.

HUG는 네이버의 부동산 플랫폼인네이버 부동산을 통해 오는 3분기 내 모바일 전세금반환보증 서비스를 출시할 예정이며, 연내에 PC 서비스 이용자도 모바일에서 쉽게 이용할 수 있는 연결 기능도 제공할 예정이다. 전세금반환보증 신청 고객은 네이버 부동산에서 보증 신청, 보증료 납부, 보증서 발급까지 보증 가입의 전 과정을 비대면으로 이용할 수 있다. 보증료는 네이버페이로 납부가 가능하다.

네이버 부동산에서는 아파트·주거용 오피스텔 뿐만 아니라 연립·빌라 등 다세대주택도 보증 신청을 할 수 있다.

이재광 HUG 사장은 "임차인들이 전세금반환보증을 간편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고객지향적인 서비스 개선에 집중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HUG는 최근 서민 주거안정을 위한 공공성 강화방안의 일환으로 전세금반환보증의 보증료율을 1일부터 올해 말까지 70∼80% 인하한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