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그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도 마스크 착용에 부정적인 입장을 보이던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입장을 바꿔 마스크 착용에 대찬성이라고 밝혔다.

이는 미 일부 지역에서 코로나19가 재확산하는 와중에 대통령이 앞장서 마스크를 외면할 경우 비난 여론에 거세질 것이라는 점을 의식한 조치로 풀이된다.

트럼프 대통령은 1일(현지시간) 폭스비즈니스와의 인터뷰에서 코로나19 확산에 따른 마스크 착용과 관련한 질문이 나오자 "나는 마스크에 대찬성"이라며 "나는 마스크가 좋다고 본다"고 말했다.

그는 "만약 내가 사람들로 빡빡한 상황에 있다면 당연히 마스크를 쓸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만나러 오는 이들이 검사를 받기 때문에 자신은 마스크를 쓸 필요가 없었던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공개적으로 마스크를 쓸 것이냐는 질문에 "전혀 문제없다. 사실 마스크를 썼었고 그 모습이 좋기도 했다"면서 서부극 주인공에 자신을 빗대기도 했다. 
    
다만 전국적으로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할 것이냐는 질문에는 "사람들이 꽤 거리를 유지하는 곳이 이 나라에 많다"며 부정적 입장을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언론에 마스크 쓴 모습을 보여줘 즐거움을 주고 싶지 않다는 등의 이유를 대며 공개석상에서 마스크 착용을 피해왔다. 

마스크 착용으로 자신이 약해 보이는 인상을 주지 않기 위해서다. 그러나 대통령의 이러한 모습이 코로나19 확산을 부추긴다는 지적이 많았다. 

그러나 최근 미국 일부 지역에서 코로나19 확진 사례가 다시 급증하면서 공화당에서조차 공공장소에서의 마스크 착용을 촉구하는 목소리가 높아졌다.
    
미치 매코널 상원 원내대표와 케빈 매카시 하원 원내대표가 나란히 이번 주 들어 마스크 착용의 필요성을 강조했으며 마이크 펜스 부통령 역시 마스크 착용을 공개적으로 권장했다. 


[에너지경제신문 박성준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