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하반기폰 몰려오기 전에 5G폰 ‘재고정리’…지원금 대폭 상향

이통3사 갤럭시S20 이어 KT·LGU+, LG 벨벳 지원금 올려



이통사들이 하반기 전략 스마트폰 출시를 앞두고 삼성전자[005930]와 LG전자[066570]의 5G 스마트폰 공시지원금을 대폭 상향하면서 재고 소진에 나섰다.

2일 이동통신업계에 따르면 전날 LG유플러스[032640]는 LG전자 상반기 전략 스마트폰인 LG 벨벳의 공시지원금을 26만8천∼50만원으로 상향했다.

기존 공시지원금은 7만4천∼21만2천원이었다.

KT[030200] 역시 LG 벨벳 공시지원금을 지난달 24일 최고 15만원에서 48만원으로 올렸다.

LG 벨벳의 출고가는 89만9천800원이어서 이통사 공시지원금에 유통망 추가 할인까지 받으면 실구매가가 30만원대로 떨어진다.

SK텔레콤[017670]은 1일 LG 벨벳 대신 작년 출시된 삼성전자 보급형 5G 스마트폰 ‘갤럭시A90 5G’ 공시지원금을 최고 49만4천원으로 올렸다.

이통3사가 줄줄이 삼성전자, LG전자의 5G 스마트폰 공시지원금을 상향하는 이유는 하반기 갤럭시노트20 시리즈, 애플 아이폰12 시리즈 출시를 앞두고 재고를 소진하기 위해서다.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 리서치에 따르면 올해 1분기 국내 스마트폰 판매량은 지난해 4분기 대비 18% 감소했고 지난해 1분기보다는 10% 적었다. 코로나19로 인한 수요 감소와 5G 단말기 보조금 제한 정책 등에 따라서다.

다만 5월 이후에는 구매 심리가 다소 살아나고 있다.

이통업계에 따르면 갤럭시S20 시리즈는 출시 초기 판매량이 전작 대비 60% 수준으로 부진했으나, 공시지원금 상향 등에 힘입어 5월 이후 어느 정도 판매량을 회복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통3사는 지난 5월 1일 갤럭시S20의 공시지원금을 SK텔레콤 최고 42만원, KT 최고 48만원, LG유플러스 최고 50만원으로 상향한 바 있다.

이통사 관계자는 "상반기 출시된 양사 전략 스마트폰 모두 코로나19 여파와 관심 부족으로 판매가 부진한 상황"이라며 "하반기 스마트폰 출시 전 소비자 관심을 높이기 위해 공시지원금을 올리고 있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