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윤민영 기자] 문재인 대통령 지지율이 6주 연속 하락해 약 4개월 만에 50% 밑으로 떨어졌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2일 나왔다. 더불어민주당 지지율도 큰 폭으로 하락해 30%대에 진입했다.

리얼미터가 6월 29일부터 사흘간 진행한 조사에서 문 대통령의 국정 수행 지지도는 전주보다 3.9%포인트 내린 49.4%로 집계됐다. 문 대통령 지지도가 50% 밑으로 내려간 것은 지난 3월 3주차 조사(49.3%) 이후 15주 만이다.

국정수행을 잘 못하고 있다는 부정 평가는 3.4%포인트 오른 46.1%로, 역시 3월3주차(47.9%) 이후 가장 높다. 긍정 평가와 부정 평가의 차이는 3.3%포인트로 오차범위 안이다. 긍정·부정평가의 격차가 오차 범위 안으로 좁혀진 것도 3월 3주차(1.4%포인트) 이후 처음이다.

이번 조사에서는 30대·50대, 중도층이 대통령 지지율 하락을 주도했다. 30대의 문 대통령 지지율은 지난주에 비해 7.4% 포인트 떨어졌다. 중도층의 경우에도 전주와 비교해 5.9% 포인트나 하락했다.

인천국제공항공사 비정규직 사태와 관련해 김두관 더불어민주당 의원 등이 여론과 동떨어진 발언을 이어가면서 대통령 지지율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보인다. 6·17 부동산 대책 논란, 청와대 참모진 다주택 보유 논란 등 동시다발적 악재도 원인이다.

여론조사 관계자는 "향후 본격화될 경제 지표, 법무부-검찰총장 갈등 지속, 공수처 출범과 함께 북미 등의 대외적 요인까지 상승 동력 보이 않는 상황에서 정부 여당의 지지율 하방 압력 거세질 것"이라고 전망했다.

민주당 지지율은 38.1%로 약 5개월 만에 40% 선이 깨졌다. 이는 전주보다 3.1%포인트 하락한 결과로 같은 기관의 지난 4월 5주차(7.4%포인트 하락) 이후 가장 큰 낙폭이다. 반면 미래통합당 지지율은 30.0%로 전주보다 1.9%포인트 상승했다. 양당 지지율 격차(8.1%포인트)는 15주 만에 한 자릿수로 좁혀졌다. 민주당이 국회 상임위원장 17개를 독식한 것에 대해서는 부정적인 여론이 절반을 넘었다.

이번 조사는 무선 전화면접(10%) 및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80%)·유선(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됐다. 18세 이상 유권자 3만8370명에게 통화를 시도한 결과 최종 1507명이 응답을 완료해 3.9%의 응답률을 보였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5%포인트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