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푸자이라 복합화력 발전소 증기터빈·발전기 2기 공급

-복합화력 대형화 추세 속 해외 경쟁사 제치고 수주에 성공

두산중공업

두산중공업.(사진=에너지경제신문DB)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두산중공업이 아랍에미리트(UAE) 푸자이라 F3(Fujairah F3) 복합화력발전소 설비를 수주했다. 수주 금액은 약 700억원이다.

두산중공업은 270메가와트(MW)와 540MW급 증기터빈과 발전기를 각 1기씩 공급할 예정이다. 국제 경쟁 입찰 방식으로 진행된 수주전에서 다수의 글로벌 발전 주기기 제조사와 경쟁한 끝에 공급계약을 체결했다.

이 프로젝트는 아랍에미리트 아부다비에서 북동쪽으로 약 300킬로미터(Km) 떨어진 푸자이라 지역에 최대 2400MW 규모의 복합발전 플랜트를 건설하는 공사로, 삼성물산이 EPC(설계·조달·시공)공사를 수행중이다.

두산중공업 박홍욱 파워서비스BG장은 "세계 발전시장의 복합화력용 스팀터빈 대형화 추세 속에서 글로벌 경쟁사를 제치고 수주해 의미가 크다"며 "이번 프로젝트를 계기로 중동 시장에서의 입지를 더욱 공고히 다져 발전 기자재 등 수주를 가속화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영국의 IHS마킷(IHS Markit)이 지난해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전세계 가스발전 시장은 2030년까지 연평균 68기가와트(GW) 규모의 설비용량 증가가 이루어질 것으로 전망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