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수자원공사

박재현 한국수자원공사 사장(가운데)이 2일 대전 대덕구 한국수자원공사 본사에서 개최된 ‘안전분야 스타트업 혁신기술전’에 참석해 가상현실(VR)을 활용한 건설안전교육 시스템 개발 관계자로부터 설명을 듣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최윤지 기자] 한국수자원공사가 안전관리 혁신 기술을 공유했다.

수자원공사는 2일 대전 대덕구 수자원공사 본사에서 ‘안전분야 스타트업 혁신기술전’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혁신기술전에는 수자원공사가 기술개발지원 등을 통해 육성하고 있는 14개의 안전분야 혁신 스타트업 기업 및 사내벤처 기업이 참여해 사물인터넷(IoT), 인공지능(AI) 등 4차 산업혁명 기술을 활용한 혁신기술을 소개했다.

건설·산업안전 분야에서는 사물인터넷 통신 기능을 활용해 건설 현장의 위험요소를 실시간으로 파악하는 ‘스마트 건설안전 시스템’과 사물인터넷 센서로 기계설비의 진동 변화를 감지해 사고를 예방하는 ‘IoT 기반 실시간 기계설비 예지보전 시스템’ 등을 선보였다.

재난과 시설안전 분야에서는 ‘사물인터넷과 인공지능을 활용한 하천 수위 예경보 시스템’, ‘인공지능 기반 자율비행 드론 시설물 점검 솔루션’, ‘지능형 누수관리 통합시스템’ 그리고 ‘가상현실 활용 건설안전교육 시스템’ 등이 소개됐다.

이날 수자원공사는 박재현 수자원공사 사장을 비롯해 수자원공사의 안전 관련 업무를 담당하는 전사 임직원이 참석한 회의도 개최했다. 회의에서 안전관리 현황과 강화방안에 대해 공유하고, 안전 분야 조직 및 성과 관리 체계 개선 등 안전관리 혁신 방안을 논의했다.

박 사장은 "모든 임직원이 책임감 있는 자세로 안전문화를 내재화하고 안전산업 육성뿐만 아니라 선제적인 안전관리체계를 구축해 산업재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