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환경부

2일 서울 중구 코트야드 메리어트 서울 남대문 호텔에서 열린 ‘자원 순환 실천 플랫폼 대표단 발대식’에서 조명래 환경부 장관(뒷줄 왼쪽 8번째)과 대표단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최윤지 기자] 환경부가 자원순환 정책 대전환을 위한 플랫폼을 운영한다.

환경부 2일 서울 중구에 위치한 코트야드 메리어트 호텔에서 ‘자원순환 실천 플랫폼’ 발대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번 행사는 조명래 환경부 장관을 비롯해 공모를 거쳐 미래세대 대표로 선발된 제주 국제고 1년 박서정 학생과 함께 기업, 시민사회, 종교·문화계, 공공부문 등 부문별 대표 42명이 참석했다.

자원순환 실천 플랫폼은 자원순환 정책 대전환을 위해 운영되는 전 국민 참여기구이다. 폐기물의 발생-수거-처리 등 자원순환 단계별 정보와 정부의 대응노력을 국민에게 알기 쉽게 설명하고, 부문별로 다양한 우수 실천사례와 서약 등을 공유·확산하기 위한 온라인 정보 포털로, 모든 국민이 함께 참여할 수 있는 플랫폼 기능을 제공한다.

환경부는 이날 발대식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위기 상황에서 환경도 개선하면서 미래세대를 위한 자원순환 실천행동 의지를 다짐하는 자리로 마련하게 됐다. 환경부는 이번 행사를 자원순환 대전환의 계기로 활용할 예정이다.

행사 시작과 함께 ‘전국민 실천행동’을 통해 1회용 플라스틱 사용 저감 등으로 환경위기를 이겨나가자는 내용의 담고 있다.

이날 부문별 대표단은 미래세대를 위한 실천 서약 퍼포먼스를 펼쳤다. 참석자들은 플라스틱 등 1회용품 사용 저감, 음식물 쓰레기 감량, 자원순환 실천 독려·홍보 등의 내용을 담아 각자 직접 작성한 실천 서약서에 서명하고 실천 의지를 다졌다.

특히, 이번 행사는 재생용지 사용, 1회용품 사용 금지 등 친환경 행사로 진행됐으며 행사에 쓰인 현수막은 가방 등 새활용(업사이클) 제품으로 재활용된다.

환경부는 이번 행사를 시작으로 플랫폼을 통해 올해 하반기에 다채로운 홍보 활동을 지속해서 선보일 계획이다. 실천서약 참여자들을 대상으로 매월 소정의 경품 이벤트를 진행하고 홍보 포스터, 카드뉴스 등의 콘텐츠를 제작해 페이스북 등 각종 사회관계망서비스에 배포할 계획이다. 연말에는 ‘실천 성과 발표대회’를 통해 우수사례 시상과 실천서약 성과를 공유, 내년까지 자원순환 실천 운동이 이어질 수 있도록 다각도로 지원할 예정이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은 "코로나19 대응 모범국가로 인정받은 우리나라가 이제는 환경문제 해결의 세계적인 리더가 되도록 다 함께 노력하자"며 "기업·시민사회·지자체 등 모든 주체가 합심해 플라스틱을 쓰지 않는 사회로 전환하는 데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