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볼턴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사진=AP/연합)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존 볼턴 전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이 내놓은 회고록이 출간 일주일 만에 78만부 이상 판매되며 인기를 끌고 있다.

출판사 사이먼앤드슈스터는 1일(현지시간) 볼턴 전 보좌관의 회고록 ‘그것이 일어난 방’이 출간 일주일 만에 78만부 이상 팔렸다고 밝혔다.

볼턴 전 보좌관의 회고록은 지난달 23일 세상에 나와 현재 11판 인쇄를 앞두고 있다.

현지 언론들은 회고록 판매 부수가 조만간 100만권을 넘어설 것으로 보고 있다.

조너선 카프 사이먼앤드슈스터 최고경영자(CEO)는 이날 발표한 성명에서 볼턴의 회고록이 "미국뿐 아니라 영국 호주 캐나다 등에서도 베스트셀러 1위에 오를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앞서 미국 법무부는 국가기밀 누설을 막기 위해 볼턴 전 보좌관의 회고록 출간을 금지해달라고 워싱턴DC 연방지방법원에 요청했으나, 법원은 볼턴 전 보좌관의 손을 들어줬다.

볼턴 전 보좌관은 트럼프 대통령이 이끄는 백악관 내부를 상세히 담은 회고록을 집필하면서 선인세로 200만달러(약 24억원)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트럼프 측근들은 볼턴 전 보좌관을 비판하는 내용을 담은 회고록을 준비하고 있다. 인터넷매체 악시오승 따르면 친 트럼프 인사로 꼽히는 세라 허커비 샌더스 전 백악관 대변인은 오는 9월 회고록을 출판할 예정이다.

지난달 말 트위터에 공개된 일부 회고록 내용에 따르면 샌더스 전 대변인은 "볼턴 전 보좌관이 권력에 취해 있었고, 자기 뜻대로 안 되자 미국을 배신했다"고 주장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