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손 번쩍 든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사진=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이고리 모르굴로프 러시아 외무차관은 2일(현지시간) 북한만 관심이 있다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진단키트를 보낼 준비가 됐다고 밝혔다.

모르굴로프 차관은 이날 타스통신과의 인터뷰에서 "북한이 관심이 있다면 러시아는 진단키트를 추가로 북한에 보낼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모르굴로프 차관은 올해 2월 북한에 코로나19 진단키트 1차분을 전달했다고 말했다.

북한은 올해 1월부터 코로나19방역 제한조치를 가동했다. 2월 초부터는 모든 정기 국제항공편, 중국·러시아와 연결되는 철도 운행을 중단시켰다.

특별 허가를 받은 외교관을 제외한 외국인 출입국도 완전히 차단했다.

모르굴로프 차관은 코로나19 사태로 러시아 외무부가 북한의 리선권 신임 외무상과 아직 직접 접촉하지 못했다면서, 전염병 상황이 좋아지는 대로 새로운 북한 외무성 지도부와의 교류를 시작할 예정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모르굴로프 차관은 "북한은 지금까지 완벽한 봉쇄 조치를 취하고 있는 국가들 가운데 하나"라면서 "대면 외교 접촉 가능성에 관해 얘기하기는 아직 이르다"고 덧붙였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