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발언하는 민주당 이해찬 대표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3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부동산 시장 불안정에 대해 사과했다. /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권혁기 기자]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불안정한 부동산 시장과 관련해 사과했다.

이 대표는 3일 최고위원회에서 "현재 가계 유동성이 1500조원이 넘어가는 상황이라 주식과 부동산 같은 자산에 투자가 집중되기 마련이라서 긴급 처방과 금융 규제만으로는 한계가 있는 것이 분명하다"며 "최근 부동산 시장이 매우 불안정해 국민 여러분께 대단히 송구하다"고 밝혔다.

이 대표는 이어 "주택은 안정적인 삶의 조건이라 투기 대상으로 삼는 행태를 강력히 규제하고 실수요자의 안정적 주거를 유지하는 것이 필수적"이라며 "근본적이고 체계적인 대책을 당이 신속히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집권 여당이자 14개 광역단체장이 소속된 민주당이 앞장서겠다"고 공언한 이 대표는 "주택 공급, 임대사업자 정책과 함께 투기소득 환수까지 종합적으로 점검하고 대책을 수립해 내 집 마련과 주거 불안감을 해소할 근본적인 정책을 마련하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