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정부 "현 상황 매우 엄중하지만 거리두기 1단계로 통제가능 "

clip20200703120319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제1총괄조정관이 정례브리핑을 하고 있는 모습. 연합뉴스


[에너지경제신문 이나경 기자] 정부는 3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수도권을 넘어 대전, 광주 등으로 확산하는 것과 관련해 감염이 빠르게 확산할 수 있는 ‘엄중한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다만 정부는 현 상황이 감염 위험이 높은 것은 분명하지만 아직은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로 통게가 가능한 상황이라는 입장을 내놨다.

김강립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1총괄조정관은 이날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대규모 확산이 집중적으로 나타나고 있지는 않지만, ‘거리두기 1단계’에서 위험도가 가장 높은 상황으로 전개되고 있다"면서 "현재는 매우 엄중한 시기이고 이런 판단 아래 중대본과 방역당국이 현상을 예의주시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0시 기준 신규 확진자 63명 가운데 지역발생은 52명이다. 정부가 지난 5월 6일 방역단계를 생활속 거리두기(현재는 사회적 거리두기 1단계)로 전환한 이후 일일 지역발생 환자가 50명을 초과한 것은 이번이 5번째다.

김 1총괄조정관은 "감염이 급속도로 확산하고 있지만, 지방자치단체와 방역당국의 빠른 추적으로 증폭되지는 않고 있다"면서 "생활 시설과 소모임을 통한 10명 내외 규모의 작은 감염집단이 다수 만들어지고 반복되면서 산발적으로 퍼지는 양상"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특히 "지역 내 확산이 계속 커지면 방역당국의 추적이 어려워지고 유행을 통제하기 힘든 상황으로 악화할 수 있다. 초기 단계의 대처가 중요하다"며 마스크 착용, 거리두기 등의 방역수칙 준수를 거듭 강조했다.

김 1총괄조정관은 각 지역의 산발적인 ‘소규모 감염’ 확산세에 대해 "대구에서는 집중 감염이 문제가 돼 역학조사의 품은 덜 들었는데, 지금은 다수의 상황을 직접 파악하고 그 상황의 위험도와 확산 가능성 등을 종합적으로 분석·판단해야 하기 때문에 지자체와 방역종사자의 업무부담이 큰 상황"이라고 고충을 토로했다.

그는 이어 고령 환자가 증가하는 데 우려를 나타내면서 "광주 지역의 경우 확진자 중 고령층이 좀 많은 편"이라면서 "전날 확진자 중 90대가 두 명이나 있고, 또 기저질환(지병)을 가진 분들도 다수 포함돼 있어 중증으로 갈 가능성이 크다"고 말했다.

김 1총괄조정관은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격상 여부에 대해선 "아직 현 상황은 거리두기 1단계 조치로 대응이 가능하다"면서 "집중 관리가 필요한 곳은 지자체의 판단에 의해 탄력적으로 추가 조치를 통해 확산을 막고 있다"고 밝혔다.


이나경 기자 nakyeong@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