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zzzzzzzzzzzzzzzzzzzzzzzzzzzzz

3일 오후 광주 북구 일곡중앙교회 마당에 마련된 선별진료소에서 신도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기다리고 있다. 지난달 27∼28일 이 교회 예배에 참석한 800여명 가운데 2명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았다(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윤하늘 기자] 광주 일곡중앙교회 예배 참석자 6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로 분류되면서 집단감염 가능성이 커지고 있다. 신도 수가 1500여명에 달하는 데다가 확진자와 신도들의 거주지도 광주와 전남 장성, 전북 고창 등 범위가 넓기 때문이다.

4일 광주시와 광주 북구에 따르면 확진 판정을 받은 신도는 현재까지 6명이다.

전북 28번(60대 남성·고창)과 광주 92번 확진자(60대 여성·장성)에 이어 광주 93번(50대 여성·광산구), 94번(60대 여성·북구), 95번(50대 여성·북구), 96번(40대 여성·북구)이 확진됐다.

이들은 지난달 27일 교회에 방문하거나 28일 예배에 참석한 것으로 조사됐다.

28일 예배 참석자는 600여명인 것으로 파악됐다.

전북 28번 환자는 27일 오후 8시 30분∼11시 10분 교회 내 당구장을 이용했고 28일 오전 10시 30분부터 오후 2시 40분까지 예배에 참석했다.

광주 92번 환자는 27일 오전 9시∼10시 30분 교회를 방문했고 28일에는 오전 7시부터 오후 3시까지 교회에 머물며 예배에 참석했다.

교인 일부는 교회에서 함께 점심 식사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전북 28번 환자는 30일, 광주 92번 환자는 29일부터 몸살 등 증세를 보였다.

광주 북구보건소는 확진자 2명이 발생하자 지난 3일 교회 마당에 임시 선별진료소를 설치하고 27∼28일 교회 방문자들을 대상으로 코로나19 전수 검사에 나섰다.

지난 3일 하루만 교회 앞 선별진료소 800여건 등 총 868건의 검사를 진행했으며 이날 오전에도 추가 검사를 했다.

교회 앞 선별진료소는 이날 오전 11시께 검사 업무를 종료했으며 다른 대상자들은 북구보건소 등에 문의한 뒤 검사를 받으면 된다.

보건당국은 교인 중 고위험직업군 종사자는 음성 판정을 받았더라도 당분간 외출을 자제해달라고 요청했다.

광주에서는 지난달 27일부터 4일 오전까지 8일간 63명이 확진돼 누적 확진자가 96명으로 집계됐다.


윤하늘 기자 yhn7704@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