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확진자 발생에 삼성SDS 잠실 사옥 폐쇄

삼성SDS에서 2일 오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다. 확진자는 송파구 신천동 삼성SDS 사옥 서관에 근무하는 임직원으로, 지난달 29일 퇴근 후 몸이 안 좋아 30일부터 휴가를 냈다가 1일 발열 증세로 검사를 받았고 이날 오전 확진 판정을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사진은 2일 서울 송파구 삼성SDS 잠실 사옥 모습. [사진=연합]


삼성SDS는 회사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진자와 접촉한 임직원 모두가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4일 밝혔다.

회사 관계자는 "확진자 가족을 포함한 직간접 접촉자 250여명 전원이 검사 결과 음성 판정을 받았다"고 말했다.

이에 삼성SDS는 잠실 사옥 폐쇄·재택 근무 체재를 해제하고 6일부터 정상 근무에 들어갈 계획이다.

삼성SDS는 지난 2일 오전 한 직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자 전 임직원을 귀가시킨 후 사옥을 폐쇄한 바 있다. 해당 직원은 지난달 29일 퇴근 후 몸이 안 좋아 30일부터 휴가를 냈다가 1일 발열 증세로 검사를 받아 다음날 확진 판정을 받았다.

[에너지경제신문 전지성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