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총 216억 원 규모 산업부 ‘친환경선박 수리·개조플랫폼 구축사업’ 공모 선정
조선해양산업 다각화로 불황에도 견딜 수 있는 산업 생태계 조성 기대

선박 수리·개조 사업.


[에너지경제신문 김연숙 기자] 경상남도(도지사 김경수)가 산업통상자원부에서 추진하는 ‘친환경 선박 수리·개조 플랫폼 구축사업’에 최종 선정돼 2022년까지 3년간 국비 130억 원을 지원받는다.

‘선박 수리·개조산업’은 수리의뢰에 따라 조선소에서 개조, 보수, 정비를 수행하며, 제조·서비스업을 포괄하는 산업이다. 다양한 산업과 전후방 연관관계를 갖는데 특히 노동·기술집약적 산업으로 생산유발 및 고용효과가 크다. 전방 연관산업은 해운산업·수산업·방위산업, 후방 연관산업은 기계·철강·전기전자·화학·금속 등을 들 수 있다.

경남도는 세계적인 조선소 2개사와 1000여 개의 조선해양 관련 기업체가 밀집해 있는 지역적 여건을 활용해 현재 ▲LNG벙커링 기자재 시험인증센터 설치 ▲LNG벙커링 이송시스템 테스트베드 구축 ▲LNG특화 설계 인력양성사업 ▲LNG콘퍼런스 등 친환경 LNG산업도 집중 육성하고 있다.

경남도는 2018년 선박 수리?개조 산업 재건을 위한 연구용역에 착수, 용역 결과를 활용해 ‘친환경 선박 수리?개조 플랫폼 구축사업’ 세부 계획을 수립했다.

앞으로 경남도는 수리·개조 산업생태계 조성을 위해 플랫폼 구축사업에 2020년부터 2022년까지 3년간 국비 130억 원을 포함해 총 216억 원을 투자한다.

중대형선박을 대상으로 ▲친환경 수리·개조지원센터 ▲수리·개조 공정지원 장비구축(자동선체 표면 청소장비 등 수리·개조 공정의 효율성 향상을 위한 장비구축) ▲야드 환경개선 장비 구축(청항선, 진공청소차 등 수리·개조 과정에서 발생하는 환경오염 물질의 확산 방지 및 제거를 위한 클린장비 구축) ▲수리·개조분야 기술 개발 및 기업지원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 사업을 통해 경남지역 수리조선 업체들은 고효율 장비 대여로 인건비·장비 이용료 절감 등에 의한 원가 경쟁력 확보가 가능하고, 수리과정에서 발생하는 환경오염 물질을 제거하고 확산을 방지함으로써 친환경적으로 공정을 개선할 수 있다.

김영삼 도 산업혁신국장은 "‘친환경선박 수리·개조 플랫폼 구축사업’을 불황에도 견고한 신조선 산업의 보완산업으로 육성해, 지역 수리·개조 업체들의 매출 증대는 물론 관련 기업 유치 등으로 침체된 지역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어 나갈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한편 ‘친환경 선박 개조시장’은 전 세계적으로 국제해사기구(IMO)의 환경규제 강화에 따라 확대되고 있는 추세다. 특히 선박 배출가스(질소산화물, 황산화물, 온실가스 등), 선박평형수 등에 대한 규제 강화에 따라 스크러버(탈황장치), 선박평형수 처리장치 등에 대한 개조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

국내에서도 1월 친경친화적 선박의 개발 및 보급 촉진에 관한 법률 발효에 따라 관공선을 중심으로 친환경 선박 도입이 추진되고 있고, 단계적으로 국내 입출항하는 선박에 대한 규제도 확대될 전망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