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한국중부발전

한국중부발전 사옥.


[에너지경제신문=이종무 기자] 한국중부발전이 오는 2025년까지 모든 발전기의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을 82% 줄이기로 했다.

중부발전은 이 같은 내용의 ‘대기오염물질 감축 로드맵’을 수립했다고 6일 발표했다.

이번 로드맵은 2016년 수립된 기존 로드맵을 일부 수정, 보완한 것이다. 기존 로드맵은 대기오염물질 배출이 많은 석탄 발전에 초점을 맞춰 2025년까지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을 2015년 대비 80% 줄이고, 환경설비 개선 등을 위해 1조 8000억 원 규모의 투자를 단행하는 내용이다.

중부발전은 기존 계획에 따라 지난해까지 5600억여 원을 투자해 2015년 대비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을 68%(2만 4000t) 감축했다고 설명했다.

새로 수립된 로드맵은 지난해 말 발표된 정부의 ‘미세먼지 종합 대책’ 등을 반영한 것으로, 석탄 발전뿐 아니라 액화천연가스(LNG)와 유류 발전소의 대기오염물질 감축 계획을 추가로 포함했다. 새 로드맵에 따르면 중부발전은 우선 2025년까지 1조 3500억 원을 들여 석탄 발전의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을 2015년 대비 83% 줄이고, 원 단위 배출량(전기 1㎿h를 생산하는 과정에서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을 85% 감축하기로 했다.

LNG 발전은 563억 원을 투자해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을 36%, 원 단위 배출량을 49% 각각 줄이고, 유류 발전은 233억 원을 투입해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을 93%, 원 단위 배출량을 79% 감축한다는 목표다. 이에 따라 석탄·LNG·유류 발전 등 모든 발전기를 종합하면 2025년까지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을 2015년과 비교해 82% 줄이며 총 투자금액은 1조 4300억 원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