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테슬라.


[에너지경제신문 박성준 기자] 미국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의 주식이 연일 급등세를 보이고 있다. 

테슬라는 6일(현지시간) 뉴욕 증시에서 주가가 전일보다 13% 오른 주당 1천371.58달러(163만3천500원)에 장을 마감하며 다시 사상 최고치를 경신했다. 이로써 테슬라 주가는 지난달 26일 959.74달러 이후 5거래일 연속 오르며 이 기간 42.9%의 상승률을 기록했다.

테슬라의 이날 시가총액은 전날보다 300억 달러가 늘어난 2천450억 달러(291조7천215억원)로 포드 자동차의 250억 달러(29조7천675억원)와 비교하면 거의 10배 수준이다.

또 지난 1일 일본 도요타를 제치고 처음으로 세계 자동차 업체 중 시총 1위 자리를 차지하고서 한층 더 1위 몸값을 키웠다.

지난 1년간 테슬라 주가 추이.


여기에는 테슬라의 2분기 자동차 인도물량이 9만대를 넘어 시장 예상치(7만2천대)보다 좋았다는 점이 하나의 자극 요인이 됐다. 이에 일부 증권사들도 테슬라의 목표주가를 올렸다.

특히 JMP 증권은 테슬라의 목표주가를 1천50달러에서 1천500달러로 상향 조정했다.

JMP의 조지프 오샤 애널리스트는 "테슬라의 주가가 현 평가가치에 비해 비싸다는 점보다는 향후 수년간 회사가 보여줄 성장성과 경쟁력이 관건"이라면서 2025년 테슬라의 연간 매출이 1천억 달러에 이를 것이라고 전망했다.

다만 테슬라의 향후 주가 전망을 두곤 월가에서도 의견이 엇갈린다. 시장 정보 제공업체 레피니티브에 따르면 증권사 애널리스트들의 테슬라 목표주가 중앙값은 675달러 수준이다. 최근 JP모건은 테슬라에 대한 목표주가를 275달러에서 295달러로 올렸지만 ‘비중 축소’ 의견을 제시했다. 이와 관련해 많은 투자자들은 지난 1년간 500%가량 오른 테슬라의 주가 상승 행진이 지속가능하지 않은 것으로 생각한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한편,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테슬라는 올해 상반기(1월~6월) 국내 투자자들이 가장 많이 사들인 해외 주식이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