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윤하늘 기자] 한국투자증권이 옵티머스자산운용의 펀드 환매중단 사태와 관련해 만기가 돌아오지 않은 투자자들에게도 원금의 70%를 선지급하기로 결정했다.

한국투자증권은 7일 옵티머스자산운용 펀드 투자자들에게 아무런 조건없이 투자원금의 70%를 이달 14일 일괄 지급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번 결정에 따라 옵티머스 헤르메스 전문투자 제1호(167억) 뿐만 아니라 만기가 내년 1월 예정인 옵티머스 가우스 전문투자 제1호(120억) 투자자까지 모두 선지급 받게 된다.

한국투자증권은 나머지 30%에 대해서는 펀드 자산 실사 결과 등을 고려해 9월 30일까지 지급여부 등을 최종 결정할 예정이다.

한국투자증권 관계자는 "고객들의 피해 상황을 고려해 판매사로서 책임을 다하고자 신속하게 내린 결정이다"라고 말했다.


윤하늘 기자 yhn7704@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