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틱톡(사진=AP/연합)


[에너지경제신문 박성준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책임론,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 강행 등으로 미중 갈등이 지속되고 있는 가운데 미국이 대중(對中) 보복 차원으로 중국 동영상 플랫폼인 틱톡(TikTok) 금지 카드를 꺼내 들었다. 앞서 국경 분쟁으로 중국과의 갈등이 치솟고 있는 인도 정부 역시 틱톡과 위챗을 비롯한 중국산 스마트폰 앱 59개의 자국 내 사용을 최근 금지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6일(현지시간) 폭스뉴스 인터뷰에서 틱톡을 포함한 중국산 소셜미디어를 금지하는 방안을 확실히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폼페이오 장관은 "내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앞에 나서고 싶진 않지만, 그것(중국 소셜미디어 금지)은 우리가 검토하고 있는 어떤 것"이라고 했다. 폼페이오 장관의 언급은 국가안보·무역·기술 등을 포함한 다양한 분야에서 미중 간 긴장이 고조된 시기에 나온 것이라고 CNN이 보도했다.

폼페이오 장관의 언급은 중국 소셜미디어 앱, 특히 틱톡을 미국이 금지해야 하느냐는 폭스뉴스 앵커의 질문에 답하는 과정에서 나왔다.

폼페이오 장관은 "우리는 이를 매우 심각하게 여기고 있다"며 "휴대전화 속 중국 앱과 관련해 이 역시 바로잡을 것이라는 점을 확실히 말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당신의 사생활 정보를 중국 공산당 손아귀에 넣길 원한다면 그 앱을 다운로드받기만 하면 된다"고 했다.

베이징에 본사를 둔 스타트업 바이트댄스가 소유한 틱톡은 미국의 일부 정치인들로부터 미 국가안보를 위협하고 있다는 의심을 받아왔다. 이들 정치인은 틱톡이 중국 공산당이 주도하는 정보수집 업무를 지원하고 협력하도록 강요를 받을 수 있다고 주장해 왔다.

다만 틱톡은 데이터 센터가 중국 바깥에 있고, 그 데이터 중 어떤 것도 중국법의 적용을 받지 않는 등 바이트댄스와 별도로 운영되고 있다고 밝혀왔다.

또 미국 사용자 데이터는 미국에, 그 백업은 싱가포르에 각각 저장된다고 했다.

틱톡 대변인은 지난 5월 CNN 인터뷰에서 (미국의) 국가안보에 대한 우려는 ‘근거가 없다’고 말한 바 있다. 틱톡은 미국과 서방 국가에서 엄청난 인기를 끌고 있으며, 중국의 소셜미디어 플랫폼으로는 처음으로 중국 바깥의 사용자들에게 큰 호응을 얻고 있다.

분석업체 센서 타워에 따르면 틱톡은 올 1분기에 3억 1500만회 다운로드를 기록하면서 역대 어느 앱보다 분기별 다운로드 횟수가 많았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