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고비즈

고비즈코리아 글로벌전자상거래 동향.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중소벤처기업진흥공단은 글로벌 전자상거래 시장 진출을 원하는 중소벤처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해외 주요 권역별 현지시장 동향 정보를 제공한다고 7일 밝혔다.

해외시장 정보부족은 중소벤처기업의 해외시장 진출을 가로막는 대표적인 애로사항이다. 중진공은 현지 수출인큐베이터를 통해 조사한 생생한 전자상거래 시장 동향 정보를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중진공은 16개국 25개소 해외거점을 통해 시의성 있는 정보를 확보할 수 있다는 강점이 있다.

최근에는 인도네시아, 베트남 등 주요국의 전자상거래 소비행태나 코로나19 이후 미국 온라인 시장에서 자전거 열풍이 일어난 이유, 동남아 전자상거래 시장 진출이 관심을 끄는 이유에 대한 싱가포르 진출기업의 인터뷰 등 흥미로운 콘텐츠를 게시했다.

이외에도 중진공은 글로벌 전자상거래 시장 동향과 현지 동향 등을 비롯해 대륙별·지역별 기초통계를 바탕으로 국가별 유망상품에 대한 정보를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현지 진출에 성공한 한국 기업들의 현지화 전략도 엿볼 수 있어 해외 진출을 희망하는 중소벤처기업들이 현지시장을 이해하는 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조우주 중진공 온라인수출처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성공적인 해외시장 진출을 위해선 현지 시장에 대한 이해가 필수적"이라며 "더 많은 중소벤처기업들이 편리하게 해외시장 동향을 알 수 있도록 고비즈코리아 뿐만 아니라 뉴스레터, 월간 기업나라, SNS 등 다양한 매체를 적극 활용하여 정보를 전달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