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BNK부산은행은 부산점자도서관과 업무협약(MOU)을 맺고 시각장애인의 금융거래 편의성을 확대한다고 7일 밝혔다.

부산점자도서관은 부산 유일의 시각장애인을 위한 전문도서관으로서 시각장애인을 위한 다양한 대체자료(점자·전자·음성도서)를 제작해 전국 시각장애인에게 제공하고 있다.

협약에 따라 부산은행은 시각장애인이 점자약관 등 제공을 요청하면 ‘부산점자도서관’에 제작을 의뢰하고, 제작이 완료되면 우편 또는 영업점을 통해 시각장애인에게 전달할 계획이다.

부산은행 관계자는 "시각장애인 분들에게 더 나은 금융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부산점자도서관과 이번 협약을 체결했다"며 "부산은행은 앞으로도 금융소외계층에 대한 맞춤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확대해나가겠다"고 밝혔다.

한편, 부산은행은 금융소외계층을 위해 ▲점자보안카드 제공 ▲씨토크(See Talk) 영상전화기 상담 서비스 ▲콜택시 예약 서비스 ▲찾아가는 법률 상담서비스인 ‘오이소(오해가 이해로 바뀌는 소통) 법률방’ 운영 등 다양한 제도를 시행하고 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