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최윤지 기자] 환경부가 아시아 물복지를 위해 머리를 맞댄다.

환경부는 아시아 최대 물 분야 국제협력 기구인 아시아물위원회(AWC) 제11차 이사회를 8일 대전 대덕구 한국수자원공사 본사 대회의실에서 개최한다고 7일 밝혔다.

이번 이사회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대면·비대면 방식으로 개최된다. 환경부를 비롯해 대구광역시, 수자원공사 등 국내 이사기관은 대면회의 현장에 참석하는 한편 중국 수리부, 인도네시아 공공사업주택부, 태국 국가수자원청 등 국외 이사기관은 화상으로 참여한다.

이사회 참석자는 의장인 박재현 아시아물위원회 회장(수자원공사 사장), 김동진 환경부 수자원정책국장, 바수키 하디뮬조노 인도네시아 공공사업주택부 장관, 폰 사착 캄보디아 수자원기상부 차관을 포함한 국내·외 27개 이사기관 대표다.

이번 이사회 주요 안건으로는 △기관별 물 분야 코로나19 대응 방안 △아시아 물관리 연구 협력사업 추진방안 △제2차 아시아 국제 물 주간(AIWW) 개최 시기 △아시아 물 복지 지표 개발 등이 논의될 예정이다.

특히, 이번 이사회를 기점으로 우리 정부가 올해 착수할 계획이었던 아시아 물 관리 연구 협력사업이 본격적으로 추진될 예정이다.

이 연구 협력사업은 올해부터 2024년까지 5년간 아시아 9개국을 대상으로 해당 국가의 물관리 개선을 위한 정책·기술적 대안과 이를 실제로 구현할 수 있는 후속 물관리 기반시설(인프라) 사업을 제시하기 위한 것으로, 올해 연구 대상 국가는 태국이다.

환경부·외교부 등 정부 주도 아래 물관리 전문 공기업인 수자원공사가 연구에 참여할 예정임에 따라, 해당 연구 결과를 토대로 우리 물 기업의 아시아 지역 진출이 더욱 가속화될 것으로 기대된다.

이와 함께 아시아물위원회는 아시아 각국의 고유한 물관리 여건을 평가하기 위한 ‘아시아 물 복지 지표’를 개발할 계획이다.

이 지표는 환경부, 수자원공사 등 국내·외 물 전문기관과의 협력을 통해 2022년까지 개발돼, 아시아 각국의 물 복지 향상을 위한 다양한 협력사업 발굴에 활용될 예정이다.

이번 이사회 부대행사로는 아시아물위원회-수자원공사-국제수자원협회(IWRA) 3자간 스마트시티 평가지표 개발 협력에 관한 합의각서 체결식이 진행될 예정이다.

스마트시티 평가지표는 기후변화에 따른 물 부족 해소, 도심 홍수 예방 등 스마트시티 개발에 필요한 물관리 방안을 제시하기 위한 것이다. 이 평가지표는 아시아 물 분야 대표적인 협력 창구인 아시아물위원회, 부산 에코델타시티 등 스마트시티 사업을 추진 중인 수자원공사, 스마트 물관리 전문기관인 국제수자원협회가 공동으로 개발할 예정이다.

김동진 환경부 수자원정책국장은 "코로나 이후 아시아 전역에서 펼쳐질 녹색 기반시설(그린 인프라) 시장을 우리 물 기업이 주도할 수 있도록, 아시아물위원회를 발판 삼아 철저히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