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이나경 기자] 세계보건기구(WHO)가 중국에서 흑사병(페스트)이 잘 관리되고 있으며 위험성이 크지 않은 것으로 판단된다고 밝혔다.

WHO의 마거릿 해리스 대변인은 7일 오전(현지시간) 유엔 제네바 사무소의 정례 브리핑에서 "우리는 중국의 발병을 모니터링하고 있으며, 중국·몽골 당국과 협력하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이후 WHO는 별도로 보도 자료를 내고 중국이 이번 발병 사례를 지난 6일 WHO에 통보했다고 전했다.

WHO는 "흑사병은 드물고 일반적으로 풍토병으로 남아 있는 일부 지역에서 발견된다"며 "중국에서는 지난 10년간 산발적으로 흑사병 사례가 보고됐다"고 부연했다.

앞서 중국 북부 네이멍구 자치구에서 지난 5일 고위험 전염병인 림프절 흑사병 환자가 발생했다.

지난 1일에는 네이멍구 북서쪽에 위치한 몽골 호브드 지역에서 불법 사냥한 마못을 먹은 형제가 흑사병 확진 판정을 받기도 했다.

한편, 흑사병은 쥐벼룩에 감염된 들쥐·토끼 등 야생 설치류의 체액이나 혈액에 접촉하거나 벼룩에 물리면 전염될 수 있다.

사람끼리는 폐 흑사병 환자가 기침할 때 나오는 작은 침방울(비말) 등을 통해 전염이 가능하다.

흑사병 풍토 지역인 네이멍구에서는 지난해 11월 흑사병 환자 3명이 발생해 헬리콥터 등을 동원한 대대적인 쥐벼룩 박멸 작업이 이뤄진 바 있다.


이나경 기자 nakyeong@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