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마이

신한카드


[에너지경제신문 김아름 기자] 신한카드가 자동차 구매부터 차량 관리까지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는 상품을 공개했다.

신한카드는 8일 자동차 관련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는 자동차 전용 상품인 ‘신한카드 MY CAR’(이하 마이카 카드)를 출시했다고 밝혔다.

먼저 마이카 카드로 자동차를 구매하면 구매 방식과 상관 없이 캐시백 혜택을 제공한다. 이 카드로 일시불 또는 12개월 미만 단기 할부로 신차를 구매하면 구매금액의 0.2%를 최대 10만원 내에서 캐시백 해준다.

또 12개월 이상 장기 할부와 할부금융, 장기렌터카, 리스 등 오토금융을 이용한 경우는 차량 구매금액과 전월 카드 이용금액에 따라 매월 최대 4만원을 캐시백 받을 수 있다.

만약 일시불로 구매 했을 때 일부 캐시백 해줬던 것과 달리 마이카 카드는 할부금융 등의 오토금융을 이용해도 캐시백 혜택을 제공하는 것이 특징이다.

마이카 카드는 자동차 구매 혜택뿐만 아니라 자동차 관련 업종 이용 혜택도 다양하게 담고 있는데 모든 주유소 및 충전소에서 휘발유 주유 또는 LPG 충전할 경우 휘발유는 리터당 80원(경유는 휘발유가 환산 적용), LPG는 리터당 40원을 할인 받을 수 있다. 아울러 전기차 충전시에도 충전 금액의 30% 할인(월 1만원 한도 내 할인)도 제공해 최근 증가하고 있는 전기차 관리에 대한 수요도 반영했다.

이 외 차량 정비 업체(스피드메이트, 오토오아시스, 현대 블루핸즈, 기아 오토큐) 이용 시 2만원 할인, 주차·카카오T 대리운전 이용 시 2000원을 할인해 준다. 커피 업종에서도 이 카드를 이용하면 500원을 할인해 준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자동차 종합 관리 상품을 출시하는 만큼 카드 플레이트도 특수 잉크를 사용해 자동차 고급 시트 재질의 느낌이 나도록 제작했다"며 "고객의 생애 주기에서 자동차 구매는 의미 있는 시점으로 볼 수 있으며 신한카드는 자동차 구매 혜택과 더불어 보다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해 고객 삶의 중요한 시점에 늘 함께 할 수 있도록 꾸준히 노력할 것이다"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