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서예온 기자] 정부가 다음 달부터 외식·농산물 등 8대 분야에서 총 1684억 원 규모의 소비 쿠폰을 푼다. 긴급재난지원금 지급으로 살린 소비불씨를 대규모 할인 쿠폰으로 키워나간다는 목표다.

8일 기획재정부와 관련부처에 따르면 지난 3일 국회는 코로나19로 침체된 경제를 살리기 위해 총 35조1000억 원 규모의 ‘초수퍼’ 3차 추경 예산을 확정했다. 이중 중기·소상공인 및 지역경제 활성화에 배정된 예산은 2000억 원이다. 정부는 해당 예산 중 1600억 원대의 예산을 외식·농수산물·숙박·관광·공연·영화·전시·체육 등 8대 할인소비쿠폰에 배정했다.

외식 할인 쿠폰에는 348억원의 예산이 포함됐다. 소비자가 할인쿠폰을 발급받기 위해서는 주말에 외식업체에서 카드로 2만원 이상씩 5번 이용해야 한다.할인쿠폰은 카드사가 카드 포인트나 결제대금 차감 방식으로 지급한다. 이를 이용해 다음번 외식 때 1만원을 할인받을 수 있다.외식할인쿠폰은 내달부터 총 330만명에게 선착순으로 지급된다.

620억 원의 예산이 반영된 농수산물 할인쿠폰은 농수산물 구매자 600만 명을 대상으로 상품 가격의 20%(최대 1만원)을 깎아준다. 쿠폰은 농수산물 전문몰을 비롯해 지방자치단체가 운영하는 농수산물 마켓, 대형유통업체, 전통시장에서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박물관·미술관 등 전시 할인쿠폰(90억 원 규모)과 숙박(290억 원), 관광할인 쿠폰(97억 원)은 온라인 예약과 선결제 시 받을 수 있다. 전시할인쿠폰은 온라인 박물관·미술관 관람 예약자 350만 명을 대상으로 2000∼3000원 할인 혜택을 제공한다. 숙박 할인쿠폰으로는 온라인 예약자 100만명이 3만∼4만원의 할인 혜택을 받게 되고, 관광 할인쿠폰으로는 공모에 선정된 우수관광상품을 예약하거나 선결제하는 15만명이 30% 할인 혜택을 받게 된다.

이외에도 정부는 헬스클럽 등 실내체육시설 월 이용권을 끊은 40만 명이 3만원 환급을 받을 수 있는 체육 할인쿠폰과 온라인 예약자 183만 명이 6000∼8000원의 할인 혜택을 받을 수 있는 공연·영화 할인쿠폰 관련 예산도 각각 122억 원과 117억 원을 마련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