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김아름 기자] 올해 상반기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으로 전년 같은 기간보다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코로나19 여파로 외출 자제가 이어진 것이 원인으로 보인다. 허나 최근 해외 여행 자제 분위기로 국내 이동이 잦아지고 있어 하반기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다시 증가할 수 있을 것이란 전망이다.

8일 손해보험업계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일부 국내 손해보험사의 자동차보험 손해율이 지난해 보다 감소한 것으로 잠정 집계 됐다.

손해율은 보험료 수입 대비 보험금 지출 비율을 의미하는데, 보통 업계에선 자동차보험으로 적자를 내지 않는 ‘적정’ 손해율 수준을 78∼80%로 정도로 보고 있다.

일부 보험사의 상반기 자동차보험 손해율을 살펴보면 손보사 맏형 격인 삼성화재의 경우 누계 손해율(기마감 기준) 84.2%로 지난해 같은 기간(87%)보다 2.8p% 감소했으며 현대해상의 상반기 자동차보험 손해율은 83.9%, 지난해 86.5%보다 약 2.6%p 줄었다. DB손보 역시 83.4%로 전년 대비 3.2%p 감소, 메리츠화재는 80.7%를 기록하며 같은 기간 4.0%p 줄어든 모양새다.

이 외 롯데손해보험이 작년 상반기보다 손해율이 12.3%p나 떨어졌다.

업계는 상반기 자동차보험 손해율 감소 흐름을 두고 가장 큰 원인으로 ‘코로나19’와 ‘자동차보험료 인상’을 꼽고 있다.

올해 초부터 시작된 코로나19 여파가 3월부터 급격하게 확산하면서 외출 자제 현상이 생겼다는 이유에서다. 실제 정부의 고강도 사회적 거리두기 정책과 아울러 밀집 지역을 피하려는 분위기로 많은 사람의 외출 빈도가 줄어들기 시작했다. 이는 차량 통행량 감소로 이어졌고, 자연스럽게 교통 사고 또한 줄어들기 시작했다.

여기에 올해 1월 말부터 이어진 자동차보험 보험료 인상도 한 몫했다. 손보사들은 과거부터 줄곧 높아지는 자동차보험 손해율을 방어하고자 올해 초 보험료를 3.3∼3.5% 가량 늘렸다.


그러나 업계는 상반기 자동차보험 손해율 감소가 ‘반짝’으로 그칠 수 있다며 하반기 상승 가능성을 점치고 있다. 여름 휴가가 시작되는 시기에 해외 여행 자제로 국내 여행 빈도가 늘어나면서 자동차 이용량이 증가하고 있기 때문이다. 아울러 장마철이란 점도 교통 사고 발생 가능성을 높인다.

한 손해보험사 관계자는 "해외 여행객 수가 줄어들면서 국내 여행객 수가 늘어나고 있다. 최근 주말마다 외곽으로 이동하는

움직임도 많아졌는데 본격적으로 7월 말부터 여름 휴가가 시작되면 교통량 증가에 따른 사고 발생 건수도 늘어날 것으로 예측된다. 여름 휴가 시즌이 끝나도 당분간 이 같은 흐름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라고 전망했다.

또 다른 관계자 역시 "휴가 시즌도 있으나 장마의 시작도 무시할 수 없다"라며 "장마철 자차 이용량이 많은 탓에 빗길 교통 사고도 늘어난다. 따라서 상반기와 비교해 하반기엔 손해율이 높아질 가능성이 크다"라고 말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