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바이오정보

사진=금융결제원.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금융결제원은 목소리로 고객 본인을 인증할 수 있는 화자인증 서비스를 시작한다.

8일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이 서비스는 고객 목소리 특징을 자동으로 분석하고 등록해 고객이 향후 금융회사 직원과 통화할 때 자동으로 목소리 일치 여부를 판단해 본인임을 인증한다.

고객이 비대면 실명확인을 위해 금융회사 직원과 영상통화를 할 경우 신분증 사진과 함께 목소리까지 비교할 수 있어 신분증 위조나 유사한 외모를 가진 사람에 의한 부정인증 시도를 차단할 수 있다고 금융결제원 측은 설명했다.

IBK기업은행은 지난달부터 이 서비스를 활용하고 있다. 금융결제원에 따르면 평균 업무처리시간이 기존 3분에서 2분 49초로 약 11초 줄었다.

금융결제원은 오픈인증 정책에 따라 이 서비스를 금융회사는 물론 핀테크기업 등 다양한 기관이 자유롭게 활용할 수 있도록 제공할 예정이다.

금융결제원 관계자는 "금융당국과도 적극 협의해 다양한 혁신적인 금융 서비스가 개발될 수 있도록 오픈인증 생태계를 안정적으로 구축하겠다"고 말했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