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도널드 트럼프 미 대통령(사진=AP/연합)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에도 연일 학교정상화를 촉구하고 있다. 트럼프 행저우는 학교의 자금지원을 중단하게다고 엄포를 놓았다.

특히 미국의 코로나19 누적 확진자가 300만명을 넘는 등 코로나19 재확산에도 불구하고 억제 대책보다는 학교 정상화에 더 방점을 둔 인상이다.

8일(현지시간) 외신에 따르면 백악관 코로나19 대응 태스크포스는 이날 약 2주만에 언론 브리핑을 열었다. 

이번 브리핑은 트럼프 대통령이 트윗에서 학교 정상화를 촉구한 2시간 후에 열린 것으로, 펜스 부통령을 비롯해 관련 부처 장관이 대거 참석했다.
    
펜스 부통령은 "이제 때가 됐다. 아이들이 학교로 되돌아갈 수 있도록 해야 할 때"라며 "절대적으로 필수적"이라고 말했다.
    
로버트 레드필드 질병통제예방센터(CDC) 국장은 CDC의 지침이 학교를 정상적으로 유지하기 위한 의도로 만들어진 것이라며 학교를 계속 봉쇄하는 데 활용돼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CDC는 지난 5월 책상이 최소 6피트(1.8m) 간격을 유지하고 같은 방향을 보도록 하며 교실에서의 점심 식사, 매일 발열체크 등을 권고했다.
    
그는 CDC가 다음주에 학교 정상화와 관련한 새로운 지침을 제시할 것이라며 "이 바이러스가 어린이에게 중대한 질병을 초래할 가능성은 매우 매우 낮다"고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오전 트윗을 통해 학교가 가을 학기에 정상적으로 개교하지 않으면 자금 지원을 중단할 수 있다고 압박했고, CDC의 기존 학교 관련 지침이 매우 힘들고 비용이 많은 드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데비 벅스 백악관 TF 조정관은 코로나19 급증 주의 확산세를 통제하기 위해 주민들이 마스크 착용, 실내행사 금지, 10인 이상 모임 중단 등 백악관의 1단계 권고로 돌아가야 한다고 밝혔다.

정치전문매체 더힐은 "대통령과 참모들이 많은 주에서 코로나19가 급증하고 있음에도 학교 정상화를 위해 전방위 압박을 가하고 있다"며 "무증상 감염 학생이 바이러스를 집으로 가져오거나 나이든 선생님과 학교 직원이 학교로 안전하게 돌아올 수 있을지에 관한 우려가 있다"고 밝혔다.

한편, 미국에서는 코로나19 일일 신규 확진자 수가 처음으로 6만명에 도달하고 누적 확진자도 300만명을 넘어설 정도로 우울한 통계가 잇따라 발표됐다.


[에너지경제신문 박성준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