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기후예측

9일 부산 해운대 벡스코(BEXCO)에서 열린 ‘2020년 기후예측워크숍’에서 권원태 APEC기후센터 원장이 개회사를 하고 있다.


[에너지경제신문 최윤지 기자] APEC기후센터가 기후예측 기술개발 방향을 논의하기 위해 국내기후전문가들과 머리를 맞댔다.

APEC기후센터는 9일 부산 해운대 벡스코(BEXCO)에서 ‘기후예측 기술개발 현황 및 향후 발전 방향’을 주제로 ‘2020년도 기후예측 워크숍’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기후예측은 앞으로 다가올 일을 예상하기도 하지만 미래의 일을 관리·통제하는데 있어 널리 활용된다. 기후예측은 가뭄·홍수 등 이상기후 발생을 예상해 피해를 예방하고 최소화하게 한다. 따라서 기후예측의 불확실성을 줄이고, 신뢰성을 높임으로써 효과적인 이상기후 감시·대처가 가능해져 인명·물적 피해를 줄일 수 있다.

올해 기후예측워크숍은 기후예측 분야의 주요 이슈에 관한 최신 연구 성과와 전문지식을 국내 기후예측 분야의 전문가와 공유하고, 기후예측 기술의 발전 방향에 대해 심층 논의하는 장을 마련하고자 열렸다.

이번 워크숍에는 기상청, 국립기상과학원, 대학교 등 국내 기후예측 전문가 및 유관기관 관계자와 APEC기후센터의 기후예측 관련 분야 연구진이 참석했다.

올해 기후예측워크숍은 권원태 APEC기후센터 원장의 개회사를 필두로 신도식 부산지방기상청장의 축사 후에 4개의 세션으로 진행됐다.

첫 번째 세션에서는 ‘2019년 기후 현상에 대한 이해’를 주제로 지난해 국내와 전 세계 기후 현상과 특성 그리고 이의 원인에 관해 이해·공유하는 시간을 진행했다.

두 번째 세션에서는 ‘이상기후와 계절내(S2S) 예측’을 주제로 폭염, 태풍 등 주요 이상기후 예측기술 개발 현황과 계절내 예측의 활용에 관해 발표·공유했다.

세 번째 세션에서는 ‘기후예측 분야 신기술 도입’을 주제로 딥러닝과 러신머닝과 같은 인공지능 기술 등 기후예측 분야에 적용된 신기술의 현황을 공유하고, 기후예측에 이러한 신기술을 향후 개발·적용할 수 있는 방향을 소개·논의하는 시간을 가졌다.

네 번째 세션에서는 ‘기후예측이 창출할 수 있는 부가가치’를 주제로 항공과 해양 분야에서 기후예측정보가 활용될 가능성에 대해 알아보고 기후정보서비스에 대한 개선 방향을 모색했다.

권 원장은 "올해 기후예측 워크숍을 최적의 기후예측정보 생산이 가능해질 것"이라며 "이를 통해 폭염과 태풍 등 이상기후를 효과적으로 감시해 국가경제의 손실을 줄이고 국민의 생명과 재산 보호에 기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이번 워크숍은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및 중앙방역대책본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관련 정부 지자체 운영지침’과 ‘생활 속 거리두기 세부지침’을 준수해 개최됐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