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현대해상

현대해상은 서울핀테크랩과 ‘핀테크 분야 스타트업 지원 및 협력방안 모색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 했다고 9일 밝혔다. 현대해상 정규완 디지털전략본부장(왼쪽)과 서울핀테크랩 위탁운영사 케이액셀러레이터 소재문 대표(오른쪽)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현대해상

[에너지경제신문 김아름 기자] 현대해상이 핀테크 분야 스타트업과 함께 한다.

9일 현대해상에 따르면 전날 서울 여의도에서 서울핀테크랩과 ‘핀테크 분야 스타트업 지원 및 협력방안 모색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

자리에는 정규완 현대해상 디지털전략본부장 상무와 소재문 서울핀테크랩 위탁운영사 케이액셀러레이터 대표, 고호현 서울핀테크랩 센터장 등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양사는 이번 업무협약에 따라 핀테크 분야 스타트업 공동 발굴 및 육성, 사업협력 검토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주기적인 정보 공유로 협업·육성하고 있는 스타트업들에게 관련 자문 제공, 육성 프로그램 연계 등을 지원하기로 했다.

정 상무는 "빠르게 변화하는 금융 환경에 선제적으로 대응하기 위해 핀테크 분야 스타트업과의 협력은 필수 요소가 됐다"라며 "관련 분야 국내 최대 인프라와 인사이트를 보유한 서울핀테크랩과 협업을 통해 실질적인 사업협력 사례를 만들어 나갈 것이다"라고 말했다.

소 대표 역시 "서울핀테크랩은 스타트업들에게 사무공간 제공, 교육 및 멘토링, 투자유치, 글로벌진출 지원 등을 포괄적으로 제공하고 있다"며 "현대해상과 업무협약을 기반으로 입주 스타트업들이 자사 기술과 서비스를 대기업에 접목할 수 있는 다양한 방안을 만들겠다"라고 강조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