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주담대 막히고 SK바이오팜 청약 겹쳐 신용대출 몰려"

사진=한국은행.


[에너지경제신문=송두리 기자] 지난달 가계의 은행권 신용대출이 3조원 증가했다. 부동산 규제로 주택담보대출을 받기가 더 어려워졌고, SK바이오팜 공모주 청약 자금 수요까지 겹쳤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 후 달마다 10조∼20조원에 이르던 기업들 은행권 대출 증가액은 지난달 1조원대로 줄었다. 분기말 채무 건전성 지표 관리를 위해 상환이 이뤄졌고, 회사채 발행 시장 분위기도 개선됐기 때문이다.

한국은행이 9일 발표한 ‘2020년 6월 중 금융시장 동향’을 보면 6월 말 기준 은행의 가계대출 잔액은 928조9000억원으로 전달 말보다 8조1000억원 늘었다.

올해 들어 3월(9조6000억원), 2월(9조3000억원)에 이어 세 번째로 월별 증가 폭이 크다. 매년 6월만을 비교하면 2004년 통계 집계 후 최대 폭으로 늘었다.

가계대출 중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685조8000억원으로, 한 달 동안 5조원 증가했다. 올해 2월 7조8000억원, 3월 6조3000억원 보다는 적으나, 지난해 6월의 4조원과 비교하면 1조원 더 증가했다.

가계 기타대출 잔액은 242조원으로 3조1000억원 증가했다. 5월 증가액(1조2000억원)보다 약 2조원이나 많고, 6월 기준으로는 최대 증가 폭이다. 늘어난 기타대출의 대부분은 가계 신용대출이었다. 한은은 주택시장 상황을 고려할 때 주택담보대출로 충분히 받지 못한 자금에 대한 수요, SK바이오팜 공모주 청약증거금 수요 등이 일시적으로 영향을 미쳤다고 분석했다.

은행권 기업 대출을 보면 6월 말 기준 잔액은 946조7000억원으로 전월 말보다 1조5000억원 늘었다. 4월의 27조9000억원, 5월의 16조원에 비해 증가 폭은 급격히 줄었다. 특히 대기업 대출이 3조4000억원 감소했다.

중소기업과 개인사업자 6월 대출 증가액은 4조9000억원, 3조7000억원을 각각 기록했다. 5월의 13조3000억원, 7조7000억원에 비해 절반 수준이다. 단 6월 대출 증가액으로는 2004년 집계 이후 최대다.

기업 대출 증가폭이 둔화한 것은 분기말 건전성 관리 차원에서 기업은 대출을 줄이거나 갚고, 은행도 부실채권을 상각 등의 방식으로 처분했다고 한은은 분석했다. 또 최근 회사채 발행도 코로나19 사태 초기보다 수월해져 대출보다 회사채 발행을 통한 자금 조달이 늘어난 것으로 풀이된다.

여신(대출)이 아닌 6월 중 은행 수신은 18조6000억원 증가했다. 증가 폭이 5월의 33조4000억원의 절반 수준이다.

종류별로는 저금리에 지방정부 자금인출 등의 영향으로 정기예금이 9조8000억원 줄었다. 반면 단기자금 성격의 수시입출식예금이 32조8000억원 늘었다.

국고채(3년) 금리는 세계 경기회복 기대, 추가경정예산(추경) 관련 국고채 수급 부담 등 금리 상승 요인과 코로나19 재확산 우려, 외국인 국채선물 순매수 등 금리 하락 요인이 겹쳐 6월 한 달 좁은 범위에서 등락했다.

한편 이날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이 발표한 6월 가계대출 동향을 보면 지난달 말 은행권을 포함한 전 금융권 가계대출은 5월 말 대비 8조5000억원 증가했다. 전년 동기 대비 5.4% 늘었다.


송두리 기자 dsk@ekn.kr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