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신한생명

신한생명

[에너지경제신문=김아름 기자] 신한생명이 보험판매 전문회사를 설립해 본격적인 영업에 나설 방침이다.

9일 신한생명에 따르면 지난달 23일 ‘신한금융플러스’를 설립했다.

최초 납입 자본금 200억원 전액을 출자했으며 대표로는 이성원 전 신한생명 전략기획팀장을 선임했다. 이에 따라 다음달 안으로 영업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알려진 바로는 현재 인력 구성을 하는 단계로 신한생명 전속 보험설계사 일부가 신한금융플러스로 이동할 예정이나, 그 규모는 정해진 바가 없다.

업계는 신한생명이 별도의 보험판매 전문회사를 설립한 것은 보험 판매 시장의 무게 중심이 점차 법인대리점(GA)으로 이동하는 추세를 따른 것이란 분석이다.

이와 관련해 신한생명 관계자는 "전속 설계사가 포화돼 있는 시장에서 상품 판매 효율을 높이고, 새로운 비즈니스를 모색하려면 다양한 시도가 있어야 한다. 그렇다 보니 보험판매만 전문으로 하는 회사를 설립하는 것이 시장을 확대할 수 잇는 계기가 될 수 있을 것으로 생각해 진출한 것이다. 본격적인 운영은 8월로 예정돼 있고 현재는 인력 구성 등 단계에 있다"라고 설명했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