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김광재 청와대 정무비서관 페이스북.(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김광진 청와대 정무비서관이 광주아파트를 팔고 무주택자가 된다.

김 비서관은 9일 페이스북에서 "공직자 재산신고상 광주 아파트 1채와 서울 서초구 방배동 아파트 ½채가 신고돼 있으나, 방배동 아파트는 결혼 전부터 배우자와 처제가 함께 갖고 있던 것으로 2017년 지분을 모두 매도했다"며 "다만 아파트가 재건축 중이라 완공될 때까지 서류상 등기이전이 되지 않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김 비서관은 청와대 다주택자 참모 명단에 이름을 올렸다. 그러나 광주 아파트를 매도해 사실상 무주택자가 되겠다는 뜻을 밝혔다.

남은 광주 아파트에 대해서도 김 비서관은 "배우자와 자녀가 실거주하는 아파트지만 방배동 아파트가 등기이전이 되기 전까지 명목상 2가구로 오해받을 수 있고, 청와대에 근무하는 공직자가 국민께 긴 설명으로 해명하는 것이 온당치 않다는데 가족이 뜻을 같이 해서 광주의 아파트도 매각하기로 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그는 "광주 아파트의 경우 실거주 상태여서 전셋집을 구하고 이사하는 데에는 조금의 시간이 필요할 것으로 보인다"고 덧붙였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