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에너지경제신문 박성준 기자] 배우 신현준이 전 매니저인 김모 대표가 자신으로부터 갑질을 당했다고 폭로한 것과 관련해 "큰 충격을 받았다"며 "매니저이기 전에 오랜 동갑내기 친구"라고 밝혔다.

신현준은 9일 소속사를 통해 입장문을 내고 "풀지 못한 응어리나 불만이 있었다면 직접 만나서 대화를 가질 수 있었는데 아쉽다"며 "김 대표는 매니저이기 전에 스무살 때부터 알고 지낸 동갑내기 친구였다. 얼마나 격식 없이 지냈겠느냐"고 설명했다.

신현준은 "‘이 자식아’ 같은 호칭은 허물없이 자연스러웠고 그 친구도 역시 그렇게 대했다"며 "또 친구 사이라 서로의 어머니께도 자주 인사드렸고, 김 대표 가족 중 아픈 분을 위해 개별적 도움을 주기도 했다"고 강조했다.

그는 "김 대표는 매니저 일을 그만둔 지 6~7년이 지났고, 그만둔 후 연락이 두절됐다"고 밝혔다.

앞서 김 모 대표는 연예매체 스포츠투데이에 13년간 신현준과 일하면서 월급을 적정 수준으로 받지 못했고, 폭언과 신현준 가족의 갑질에도 시달렸다고 호소했다.

이에 대해 신현준 측은 "매니저가 20여 명이라는 보도도 사실이 아니다. 현재 같이 생활하는 코디, 메이크업 등 스태프는 모두 10년 이상 변함없이 관계를 맺어오고 있는 소중한 동료"라고 밝혔다.

이어 "좋지 않은 소식으로 심려를 끼쳐 죄송하다"며 "앞으로 더욱 성실하게 임하겠다"고 덧붙였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