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은성수 금융위원장이 9일 오후 경기도 이천시 설성면 보험개발원 자동차기술연구소에서 열린 ‘AI기반 자동차보험 보상서비스 시연 및 간담회’에서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9일 6·17 부동산 대책‘으로 아파트 잔금대출 한도가 줄어든 것에 대해 "(계약 당시) 예상했던 주택담보대출비율(LTV)인 70%로 해주려 한다"고 밝혔다.

은 위원장은 이날 오후 경기도 이천에 있는 보험개발원 자동차기술연구소에서 열린 ’AI 기반 자동차보험 서비스‘ 간담회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이같이 밝혔다.

그는 "기본 틀을 새롭게 바꾸는 것은 아니다"고 전제한 뒤 "우리가 계획했던 부분에 대한 민원들이 제기됐기 때문에 그분(아파트 수분양자)들이 예상했던 대로 해주겠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어 "예상했던 대로 해주는 거니까 아마도 (종전 규제인) LTV 70% 적용이 될 것 같다"고 설명했다.

은 위원장의 이같은 발언은 부동산 대책으로 새로 규제지역으로 묶인 아파트 수분양자들이 분양받았을 당시 예상하지 못한 대출 한도 축소로 어려움을 겪는다고 하소연한 데 따른 보완책을 시사한 것으로 보인다.

9억원 이하 주택에 대한 LTV(시세 기준)가 비규제지역에서는 70%이지만 조정대상지역에선 50%, 투기과열지구에선 40%로 낮아진다.

이 때문에 비규제지역이었다가 이번 대책으로 투기과열지구로 지정된 인천 검단, 송도 등의 아파트 수분양자들은 잔금대출 한도 축소로 혼돈을 겪었다. 그러나 금융당국이 보완책을 마련하면서 종전처럼 LTV 70%를 적용받게 될 것으로 보인다.

이번 보완책은 10일 정부가 부동산 세제 강화방안 등을 골자로 내놓는 추가 부동산 대책에 포함돼 발표될 가능성이 크다.

은 위원장은 "실무적으로 협의를 하고 있다"며 "마지막으로 혹시 빠진 게 있는지 등을 확인해볼 텐데 그렇게 늦지 않을 것 같다"고 밝혔다.


[에너지경제신문=나유라 기자]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