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너지경제

경찰에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됐다는 신고가 들어온 9일 오후 서울 종로구 와룡공원 일대에서 경찰이 야간수색을 하고 있다.(사진=연합)


[에너지경제신문 나유라 기자] 박원순 서울시장이 실종신고가 접수된 지 4시간이 지나도록 행방이 묘연한 가운데 여야 의원들은 충격을 가누지 못하며 사태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경찰에 따르면 박 시장 딸은 이날 오후 5시 17분께 ‘4∼5시간 전에 아버지가 유언 같은 말을 남기고 집을 나갔는데 전화기가 꺼져 있다’고 112에 신고했다.

경찰은 기동대 2개 중대와 형사, 드론, 경찰견 등을 투입해 박 시장의 소재를 추적 중이다.

박 시장의 휴대전화 신호는 성북구 길상사 인근에서 마지막으로 확인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에 경찰은 북악산 자락인 길상사 주변과 와룡공원 일대를 집중 수색하고 있으나 실종 신고가 접수된 지 4시간이 넘도록 박 시장의 소재는 확인되지 않고 있다.

특히 박 시장은 전날까지도 박 시장의 요청으로 이해찬 대표와 면담을 갖고 서울시 주택 문제 등을 논의했을 정도로 일상적인 시정 활동을 이어간 것으로 전해졌다.

여야 의원들은 물밑에서 박 시장의 신변과 경위를 파악하며 사태를 예의주시하고 있다.

사태 추이에 따라 10일 오전 예정된 정부 부동산 대책 발표가 연기될 가능성도 거론되고 있다.

청와대도 박 시장에 대한 언급은 자제하면서도 일부 참모들은 퇴근을 미룬 채 비상대기를 하며 수색팀에서 새로 들려오는 정보에 신경을 곤두세우고 있다.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는 이날 저녁 소속 의원들에게 보낸 문자에서 "여러모로 엄중한 시국"이라며 "모쪼록 언행에 유념해 주시기를 각별히 부탁드린다"고 밝혔다.

     
[저작권 ⓒ에너지경제,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안드로이드앱 다운로드

Copyright ⓒ ekn.kr all rights reserved.